美, 에어백 6700만개 리콜 요청…현대차 사용 제품 포함

128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미 자동차 부품업체 ARC오토모티브가 제작한 6700만개의 에어백에 대해 리콜을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와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NHTSA 측은 성명을 통해 “사고는 드물지만 심각한 사건이 발생해 리콜 요청을 하게 됐다”면서 “NHTSA는 잠재적인 결함을 조사하고, 차량 안전법에 따라 리콜을 감독하기 위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충격을 받게 되면 에어백이 제대로 팽창하지 않고, 탑승자에게 금속 파편을 튀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NHTSA는 설명했다.

또 NHTSA는 사고 시 에어백이 파열돼 부상 또는 사망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는 내용의 사례 9건을 리콜 요청의 근거로 들었다. 이 9건의 사례 중 7건이 미국에서 발생했고, 이 7건 중에는 1건의 사망 사고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RC의 에어백은 현대와 기아를 포함해 제너럴모터스(GM)와 스텔란티스(크라이슬러 모회사), BMW, 등 12개 자동차 제조업체에 납품되고 있다.

해당 에어백은 모두 ARC 측이 2018년 1월 이전까지, 18년 간 생산한 제품이다.

ARC는 NHTSA의 리콜 요구에 반발하고 있다.

ARC 측은 성명을 통해 “광범위한 현장 테스트에서 고유한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NHTSA의 요청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자동차 제조업체 중 누구도 시스템적인 결점이 존재한다는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고도 언급했다.

다만 GM은 지난 12일 ARC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 100만 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