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재진출 1년’ 현대차, 올 가을 코나 EV 일본 출시

298

현대자동차가 일본 도쿄 번화가에서 ‘현대 브랜드 데이’를 열고 전기차 출시 일정 등 앞으로의 주요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아이오닉 5와 넥쏘 등 무공해 차량(ZEV·Zero Emission Vehicle)을 내세워 일본 승용차 시장 재진출 1년 만이다.

16일 현대차는 일본 도쿄 시부야에 있는 트렁크 호텔에서 ‘현대 브랜드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일본 시장 재진출 1년을 기념하는 자리로 현지 언론, 자동차 전문매체뿐 아니라 최근 현대차를 구입한 일반 고객도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 고객 어슈어런스(안심) 프로그램, 최신 전기차 출시 일정 등을 공개했다.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와 일본 사업을 총괄하는 유원하 부사장은 “ZEV 라인업, 딜러 없는 온라인 판매 같은 비즈니스 모델은 현대차가 전 세계 어디에서도 해보지 않았던 새로운 시도”라고 강조했다.

일본서 ‘현대 어슈어런스 프로그램’ 3년간 전기차 정기점검 무료

이날 현대차는 현지 특성에 맞는 ‘현대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미국에서 실시했던 프로그램과 같은 이름이다. 내용은 일본 시장에 맞게 재구성했다.

우선 전기차 신차 등록 후 3년까지 매년 정기점검 기본료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3년 차 점검 때에는 전기차 성능 유지에 필수적인 배터리 냉각수(쿨런트)를 무상 교체해준다. 현지 도로폭, 주행 환경 등을 고려한 차체 보호 서비스도 실시한다. 신차 등록 후 3년까지 1년마다 한가지씩, 연간 최대 10만엔(약 99만원)의 외관손상 수리비를 지원한다. 범퍼·앞유리·도어·타이어 가운데 최대 2개까지가 서비스 대상이다.

조원상 현대모빌리티재팬(HMJ) 법인장은 “향후 현지 고객의 다양한 수요를 파악해 현대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올 가을 코나 EV· 내년 초 아이오닉 5 N 일본 출시

HMJ는 향후 일본에서 판매할 최신 전기차 출시 일정도 현대 브랜드 데이에서 공개했다. 올 가을에는 코나 일렉트릭을 일본 시장에 출시한다. 지난 3월 글로벌 시장에 공개한 코나 일렉트릭은 현재 일본에서 실제 도로 테스트를 거치고 있다.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나 일렉트릭은 일본의 도로 환경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성능 브랜드 ‘N’의 첫 양산형 전기차 ‘아이오닉 5 N’은 내년 초 일본에 출시한다.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 6는 마케팅 용도로 도입해 전시·시승회를 통해 일본에 소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 1년간 일본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냈다. 전기차 아이오닉 5는 지난해 말 ‘일본 올해의 차 2022~2023’ 시상식에서 ‘올해의 수입차’로 선정됐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자동차 브랜드가 ‘일본 올해의 차’ 수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건이 최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