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4월 미국 소형 SUV 판매 1위… 수출효자 등극

208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지난 4월 미국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1위를 달성하는 호실적을 거뒀다. GM 한국사업장은 17일 미국 판매 실적과 함께 트레일블레이저가 3개월 연속 국내 자동차 수출 1위 달성과 동시에 누적 수출 50만 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제이디파워에 따르면 트레일블레이저는 4월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76.3% 증가한 1만1130대를 판매해 소형 SUV 부문 16%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는 5429대 판매되며 8.1% 점유율을 기록해 소형 SUV 부문 점유율 4위를 차지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 GX는 외형 디자인만 다른 쌍둥이 모델로 국내 수출 통계상 모두 트레일블레이저로 통합돼 집계 중인 것을 고려하면 두 모델의 미국 소형 SUV 시장 내 점유율은 24.1%에 달한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2019년 11월 수출을 위해 처음 선적됐으며,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누적 수출 51만8583대를 기록 중이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2023년 4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형제 모델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4월 한 달간 총 2만2694대 수출돼 국내 자동차 중 가장 많은 수출량을 기록했다. 또한 트레일블레이저는 올해 2~4월까지 3개월 연속 국내 자동차 수출 1위를 달성했다.

한편 2월 말부터 세계 시장에 판매된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4월 한 달간 총 1만3646대가 수출돼 첫 선적 이후 3달 만에 누적 수출 3만4114대를 기록, 4월 국내 자동차 수출 4위를 기록했다.

GM은 한국에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중심으로 연간 50만 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생산 극대화 및 수출을 통해 한국 경제에 기여 한다는 계획이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