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 내년 레인지로버 전기차 출시…2년간 재규어 ‘철수’

46

재규어랜드로버가 2030년까지 전동화 계획을 발표하며 한국 시장 전략을 18일 밝혔다.

레너드 후르닉 재규어랜드로버 CCO(최고 사업 책임자)는 이날 2030년까지 전기차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목표를 드러내며 ‘리이매진’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이 회사는 약 25조원을 5년간 투입할 예정이다. 영국 헤일우드 공장을 전기차 전용 제조 시설로 전환한다. 내년 레인지로버 전기차가 출시된다. 2025년 레인지로버 제품군에 포함될 순수 전기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도 출시한다. 2025년까진 순 현금 흐름 흑자, 2026년까지 두 자릿수 영업이익을 달성하겠다고도 밝혔다.

랜드로버 전기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전기화 모듈 아키텍처(EMA)를 기반으로 생산된다. 그러면서 기존 MLA 플랫폼도 유지한다. 재규어의 경우 재규어 전동화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해당 전략에 따라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도 전기차를 국내에 들여온다. 로빈 콜건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대표는 “올해 말 레인지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레인지로버 벨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내년 레인지로버 전기차를 시작으로 EMA 플랫폼을 최초로 탑재한 레인지로버 제품군 전기차를 공개한다. 디펜더·디스커버리 전기차도 선보인다.

이 회사는 준비 과정의 일환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2025년까지 재규어 모델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 대신 직접 판매(Direct to Customer) 에이전시 모델로 전환된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