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전기차·RX 완전변경 모델 사전계약 실시

115

렉서스코리아가 다음 달 21일 자사 최초 전기차 전용 모델 RZ와 5세대 RX 모델을 공식 출시하고 22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RZ 450e는 렉서스 최초 전기차 전용 플랫폼 e-TNGA를 적용한 모델이다. 외관은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됐다. 인테리어는 운전자 시선 이동을 최소화해 주행에만 집중할 수 있게 구성됐다. 14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 래디언트 히터가 적용됐다. 사륜구동 시스템이며 71.4㎾h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됐다.

RX 400h는 2006년 한국 최초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던 모델이다. 7년 만에 완전 변경돼 5세대로 출시된다. 하이브리드 모델 RX 350h,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RX 450h+, 2.4ℓ 터보 엔진 하이브리드 모델 RX 500h F 스포트 퍼포먼스 3가지 파워트레인을 갖췄다.

강대환 렉서스코리아 상무는 “RZ와 RX 모델은 렉서스가 ‘넥스트 챕터’로 도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전동화 모델로 국내 고객들의 다양한 럭셔리 라이프 스타일을 만족시키고자 한다”며 “탄소 중립을 위한 ‘렉서스다운 전동화’를 보여주는 두 모델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