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8년 연속 완주

134

현대자동차 고성능 N 브랜드가 혹독한 코스로 유명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우승과 함께 8년 연속 완주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독일 뉘르부르크링(N?rburgring)에서 열린 ‘2023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ADAC TotalEnergies 24h N?rburgring)’에서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과 i30 패스트백 N Cup Car가 각각 TCR클래스와 VT2클래스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TCR클래스는 배기량 2000cc 미만 전륜 투어링 경주차를 의미하며, VT2클래스는 배기량 2000cc 미만 터보 엔진을 가진 양산차를 기반으로 튜닝을 최소화 한 경주차를 말한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1대 차량이 출전해 88대가 완주에 성공했다. 완주율로는 약 67% 수준이다. 현대차는 TCR 클래스에 엘란트라 N TCR 2대, VT2 클래스에 i30 패스트백 N Cup Car 2대 등 총 4대의 차량으로 출전했다. 그 중 3대가 완주에 성공했다.

엘란트라 N TCR은 3년 연속 TCR 클래스 우승을 달성함과 동시에 종합 순위 27위에 올랐다. VT2 클래스에 출전한 i30 패스트백 N Cup Car도 VT2 클래스 1위를 차지하면서 종합 순위 53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16년부터 8년 연속 뉘르부르크링 레이스 완주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N브랜드의 기술력을 전 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각인시켰다.

이번 레이스에는 팀에 새로 합류한 선수들의 활약이 눈길을 끌었다. TCR 클래스에 출전한 미국 브라이언 헤르타 오토스포츠팀은 TCR 클래스 2위를 비롯해 종합 순위 28위를 기록하며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올 3월 ‘현대 주니어 드라이버 프로그램’으로 최종 선발돼 레이싱 드라이버로 데뷔전을 치른 박준성 선수는 VT2 클래스 완주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으로 차기 대회에서 가능성을 입증했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모터스포츠사업부 상무는 “뉘르부르크링 레이스 8년 연속 완주와 함께 엘란트라 N TCR이 3년 연속 TCR 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둬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주행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고성능 N브랜드의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