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순수 전기 하이퍼카 ‘미션 X’ 콘셉트 첫 공개

200

포르쉐 AG가 8일(현지 시간) 르망 스타일 도어 갖춘 ‘미션 X (Mission X)’를 전 세계 최초 공개했다.

미션 X는 8일 ‘포르쉐 스포츠카 75주년’을 기념해 등장했다. 포르쉐 브랜드 첫 순수 전기 하이퍼카 콘셉트카로 고성능이면서 효율적인 순수 전기 파워트레인을 적용했다. 전장은 약 4.5m, 전폭 약 2m로 비교적 컴팩트한 순수 전기 하이퍼카다. 휠 베이스는 2.73m로 카레라 GT및 918 스파이더와 동일하다. 공기역학을 위해 프런트에는 20인치 휠, 리어에는 21인치 휠이 장착됐다.

또한 1.2m가 되지 않는 낮은 차체는 이 콘셉트 스터디를 위해 특수 제작된 우아한 로켓 메탈릭 (Rocket Metallic) 페인트 컬러로 마감됐다. 카본 위브 마감의 디자인 요소들은 벨트라인 아래에 위치하며, 구성 요소들은 새틴 마감으로 광택을 띄지만 소재 구조를 여전히 알아볼 수 있을 만큼 세밀하게 만들어졌다.

포르쉐 브랜드 첫 순수 전기 하이퍼카 ‘미션 X’ (사진=포르쉐 AG)

휠에는 정교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리어 액슬에는 더 효과적인 브레이크 냉각을 위해 터빈처럼 디자인된 투명에 가까운 에어로 블레이드가 장착됐다.

탄소 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 외골격이 적용된 경량 글래스 돔은 두 명의 탑승자가 탈 수 있는 실내를 광범위하게 덮는다. 르망 스타일의 도어는 A필러와 루프에 설치되어 있어 포르쉐 917 레이싱카와 같이 비스듬히 위로 열린다. 미션 X를 위해 포르쉐 특유의 4점식 그래픽을 재해석한 라이트 시그니처는 눈길을 사로잡는 요소로 자리한다. 포르쉐 906과 908 같은 역사적인 레이싱카에서 영감을 받은 수직 베이스 형태의 헤드라이트는 도로 방향을 잘 비출 수 있도록 충분히 내려가 있다. 하이테크 지지 구조는 LED 라이트 모듈 프레임화와 함께 외부로 노출된 얇은 주간 주행등과 지시등을 강조한다. 라이트는 작동 시 눈을 깜빡이는 듯한 모습으로 켜지며, 완전히 켜졌을 때의 헤드라이트는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연출한다.

미션 X 인테리어 전경 (사진=포르쉐 AG)

이번 포르쉐 미션 X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가장 빠른 공도 주행이 가능한 차량으로 꼽힌다. 1kg 당 1마력을 발휘하는 순수 전기 하이퍼카로 포르쉐 ‘911 GT3 RS’보다 더 큰 다운포스를 보여준다.

미션 X 배터리는 차량의 중심 부분인 차량 시트 뒤 부근에 설치됐다. ‘e-코어 레이아웃’이라 명명된 이 구조는 일반적인 미드십 엔진과 마찬가지로 차량의 무게 중심을 중앙으로 배치해 탁월한 민첩성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올리버 블루메(Oliver Blume) 포르쉐 AG이사회 회장은 “포르쉐 미션 X는 미래 스포츠카를 위한 기술적 신호탄으로, 수십년 간 아이코닉 스포츠카의 선구적 역할을 해 온 959, 카레라 GT, 918 스파이더 모델과 마찬가지로 미래 차량 콘셉트의 진보적 개발을 위한 중요한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순수 전기 하이퍼카 ‘미션 X’ 전면 모습 (사진=포르쉐 AG)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