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하면 로봇팔이 ‘쑥’…전기차 자동충전, 서울서 첫 시범사업

61
무인 로봇이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서울시 제공무인 로봇이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로봇을 활용해 비대면·비접촉 방식으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무인 로봇충전 시스템’ 실증 사업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전기차 충전은 이용자가 충전케이블을 차에 직접 연결하는 ‘플러그인(Plug-In)’ 방식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최근 충전 속도가 빠른 고전압 급속 충전시설이 늘면서 케이블이 두껍고 무거워지는 추세다. 이 때문에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나 임산부의 경우 케이블이 무겁거나 충전 공간이 좁아 충전이 어려울 때가 많다고 한다.

이에 시는 지하철 9호선 신방화역 환승공영주차장에 로봇충전기 1대를 설치하고 9월부터 2년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자동차를 충전구역에 주차하고 충전구 덮개를 열면 로봇팔이 충전구를 자동으로 찾아 충전하는 방식이다. 충전이 끝나면 로봇팔은 자동으로 제자리로 돌아간다. 로봇팔 1대가 전기차 3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상용화를 목적으로 한 로봇팔 충전 실증 사업은 전국에서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주차장에는 충전요금과 주차요금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는 자동 정산시스템도 구축됐다. 화재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열화상 폐쇄회로(CC)TV도 설치했다

시는 성과가 확인될 경우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업무협약을 맺고 이 시스템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시가 기반을 조성하고, 충전사업자는 충전기 설치와 운영 관리 및 홍보 등을 담당하는 방식이다. 이인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교통약자도 큰 불편 없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적인 신기술과 충전 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