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호남, 먹고 사는 문제 시급 과제…기아 역할 기대”

99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광주 서구 화운로 기아 광주공장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6.14. 뉴스1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광주 서구 화운로 기아 광주공장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6.14.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광주를 방문해 민주화운동 정신 계승과 호남의 ‘먹고 사는 문제’를 당면 과제로 꼽았다. 기아에는 투자를 통한 호남 일자리 확대를 당부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기아 광주 제1공장을 방문했다. 이날 일정에는 박대출 정책위의장, 송언석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구자근 당대표 비서실장, 김민수 대변인이 동행했다.

특히 당내 호남 출신인 김가람 최고위원과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도 함께했다. 또 기아에서는 송호성 대표이사 사장, 최준형 부사장, 김동읍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 대표는 방명록에 ‘글로벌 3강 도약을 위한 기아차 가족들의 열정을 응원합니다’라고 적었다.

김 대표는 “그동안 광주, 전남, 전북을 보면 경제 현장보다는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현장만 찾았다”며 “지금 필요한 건 민주화운동 승계는 말할 것도 없고 먹고사는 문제가 훨씬 더 중요하고 우리에게 시급한 과제라는 인식이 있다”고 이번 방문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에서 아주 뛰어난 역량을 과시하면서 경쟁력을 보여주는 것에 감사하다”며 “기아 광주공장이 앞으로 더 큰 투자를 해서 광주, 전남, 전북지역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세금도 더 많이 내고 지역 발전의 큰 모티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 광주공장을 방문하고 있다. 오른쪽은 송호성 기아 사장.2023.6.14. 뉴스1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광주 서구 기아 광주공장을 방문하고 있다. 오른쪽은 송호성 기아 사장.2023.6.14. 뉴스1

김 대표는 “글로벌 3강, 나아가 1강까지 됐으면 좋겠다”며 “전기차 기술은 말할 것도 없고 부품, 소재, 배터리 관련된 각종 기술, 인력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우수하다고 인정받는 만큼 기아가 더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광주뿐만 아니라 전남, 전북지역에도 더 많은 기아 관련 업체가 들어올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지역 균형발전은 말할 것도 없고 자동차 산업, 그리고 경영진과 노동자들 수고가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잘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천하람 당협위원장은 비공개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와 지도부가 전남, 광주를 자주 찾아줄수록 좋은 일로 상대적으로 열세 지역인 호남 예산 챙기는 건 바람직하다”며 “연포탕(연대·포용·탕평)이란 구호와 상관없이 당협위원장으로서 당연히 우리 당 조직원으로서 맡겨진 역할을 할 생각”이라고 했다.

(서울·광주=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