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주행거리는 700km~800km의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M 개발 중

175

현대차그룹의 E-GMP 를 잇는 차세대 전용 전기차 플랫폼 eM을 베이스로 하는 모델 코드네임 GT1의 전기차에 관한 내용이 등장하고 있다. 2025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는 장거리 고성능 전기차를 표방하는 모델이다. 축전용량 113.2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하며 1회 충전 주행거리는 700km~800km를 예상하고 있다. 참고로 기아 EV9 은 99.8kWh, 메르세데스 EQS는 107.8kWh, 테슬라 모델 S는 100kWh다.
 
배터리 용량이 기존 아이오닉5나 EV6시리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 실제로 출시될 때의 사양과 일치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e세그먼트의 모델을 지향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하이엔드 브랜드들과의 경쟁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읽힌다. 이는 두 개의 전기모터(200kW + 250kW)를 탑재하고 네바퀴 굴림방식 모델로 최대출력 603마력(450kW)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는 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모델은 EV6 GT(위 사진)로 고성능 모델의 이미지를 각인시킨 기아 브랜드를 통해 출시된다는 점이 그동안의 전략과 상통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가 잇달아 세계 올 해의 전기차로 선정되며 초기 전기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eM플랫폼을 통해 모든 세그먼트의 배터리 전기차를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는 별도로 테슬라와 폭스바겐이 발표한 2만 5,000달러의 전기차 개발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