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120년 역사상 첫 전기차… ‘럭셔리카 패러다임’ 바뀐다

305

롤스로이스 최초의 전기차 스펙터가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공개됐다. 롤스로이스는 4분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전략 신차 스펙터를 지난 16일 선보였다.

스펙터는 맞춤 제작을 지원해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상품 구성이 가능하다고 한다. 원하는 색상, 시트의 가죽 등 구매자가 원하는 부분을 최대한 맞출 수 있다. 예를 들면 기존에는 없지만, 소비자가 원한다면 색깔을 만들어서라도 외장 색상으로 구현할 수 있다는 게 롤스로이스의 설명이다.

아이린 니케인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은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큰 기대를 받는 모델인 스펙터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이게 돼 기쁘다. 스펙터는 롤스로이스가 제시하는 대담한 전기화 미래, 진정한 엔지니어링의 정수와 결합한 현대적인 디자인, 브랜드의 상징이기도 한 지극히 자연스러운(Effortless) 슈퍼 럭셔리 경험을 모두 갖춘 모델”이라고 밝혔다.

스펙터는 6억2200만 원부터이며 옵션 여부에 따라 가격이 올라간다.

차량 전면부에는 역대 가장 넓은 그릴과 분리형 헤드라이트를 적용해 웅장함을 강조했다. 측면 하단부는 요트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부드러운 라인과 풍성함을 더했다. 또 양산형 2도어 쿠페 모델 최초로 23인치 휠을 장착해 존재감을 부각했다.

실내에는 비스포크 옵션이 제공된다. 소비자는 총 10가지 색상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으며 각 색상은 실내가죽과 조화를 이루도록 디자인됐다. 영국 맞춤 정장에서 영감을 얻어 새롭게 제작된 앞 좌석 시트도 원하는 색상으로 적용할 수 있다.

스펙터는 롤스로이스 120년 브랜드 역사상 가장 까다로운 개발 과정을 거쳤다고 한다. 총 250만km를 달리고 영하 40도에서 영상 50도에 이르는 극한의 환경을 견디는 테스트가 진행됐다.

스펙터는 100%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럭셔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정교한 압출 가공 알루미늄과 차량 구조에 통합된 배터리를 통해 스펙터의 강성은 기존 롤스로이스 차량 대비 30% 향상됐다. 거의 700kg에 달하는 배터리는 흡음재 용도로도 활용된다.

스펙터는 WLTP 기준 520km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인증받았으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5초다. 전시된 차량의 계기판에는 500km를 달릴 수 있는 것으로 표시됐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