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차세대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 차량 인도 본격 시작

163

맥라렌 서울은 680마력을 자랑하는 하이 퍼포먼스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ARTURA)의 한국 내 차량 인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19일 밝혔다.

아투라는 F1에 기반한 맥라렌이 보유한 강력한 파워트레인, 가속 주행성능, 공기역학 및 초경량 엔지니어링에 전동화 기술력까지 총망라된 차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슈퍼카로 극한의 한계 상황뿐 아니라 도심 속 일상 주행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아투라는 맥라렌의 신형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에 95마력 전기모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 엔진 레이아웃이 120° 앵글로 배열됐고 낮게 설계된 엔진이 차량의 무게 중심을 낮추고 압력 손실을 줄여 최상의 엔진 성능을 유지시킨다. 그 결과, 최고 속도 330km/h, 최고 출력 680 마력(트윈터보 엔진 585마력, 전기모터 95마력)과 최대 토크 720Nm(유럽 기준)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0초, 200km/h까지 8.3 초 만에 도달하며 성능을 증명하는 무게 대비 출력비는 동급 최고인 톤당 488 마력에 달한다.

맥라렌 ‘아투라’ 차량 이미지 (사진=맥라렌)

EV 순수 주행 능력도 탁월하다. 총 5개의 리튬이온배터리 팩의 용량은 7.4kWh이며, 최대 31km까지 순수 EV 주행이 가능하다. 표준 전기차용 전력 공급장치(Electric Vehicle Supply, EVS)로 충전 시 약 2시간 만에 배터리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아투라 전기모터의 핵심기술은 축방향 자속 모터로 기존 방사형 자속 모터보다 더 작고 가벼워 훨씬 큰 힘을 발휘한다. 이는 맥라렌 P1™보다 33% 더 높은 킬로 당 전력 밀도이다. 날카롭고 즉각적인 스로틀 응답 성능을 담보하는 ‘토크 인필’까지 탑재했다.

8단 기어 변속기는 후진 기어 없이 전진으로만 구성됐다. 맥라렌이 하이브리드 슈퍼카를 위해 특별히 설계한 것이다. 후진할 때는 전기모터를 반대 방향으로 회전시키는 방식이 적용된다.

맥라렌 ‘아투라’ 차량 이미지 (사진=맥라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이면서도 맥라렌의 독보적인 초경량 기술력은 고스란히 반영됐다. 아투라는 맥라렌 초경량 아키텍처 MCLA(McLaren Carbon Lightweight Architecture, 이하 MCLA)가 적용된 최초의 모델이다. 차체는 물론 섀시, 파워트레인까지 차량 전반에 걸쳐 초경량 엔지니어링으로 설계된 아투라의 건조 중량은 1,395kg에 불과하다.

군더더기 없는 차체 곡선미와 매끄러운 디자인도 눈에 띈다. 이는 MCLA 설계 덕분에 차량 설계에 소요되는 부품, 패널 등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는 기본 보증 5년(7만 5000km)이 제공되며 하이브리드 배터리는 6년(7만 5000km), 차체는 주행 거리 제한 없이 5년 보증이 제공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