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30년 전기차 200만대 판매…10년간 109조원 투자

88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현대자동차 제공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005380)가 2030년 전기차(EV) 200만대 판매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2032년까지 전동화 투자비 35조8000억원 등 총 109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투자자,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2023 CEO 인베스터 데이’(CEO Investor Day)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장기 전략 ‘현대 모터 웨이’(Hyundai Motor Way)를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 자리에서 오랜 시간 자동차를 만들고 판매하며 축적한 여러 노하우와 고유의 강점을 살려 유연하고 신속하게 전동화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해 2032년까지 향후 10년간 총 109조4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33%인 35조8000억원은 전동화 관련 투자비로 책정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치를 높였다. 올해 33만대 판매 계획에 이어 2026년 94만대, 2030년 200만대 규모의 전기차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지난해 CEO 인베스터 데이와 비교하면 2026년 10만대, 2030년 13만대 더 많은 수준이다.

현대차는 EV 판매목표 달성 시 현대차와 제네시스의 전기차 판매 비중은 올해 8%에서 2026년 18%, 2030년 34%로 상승될 전망이다. 미국, 유럽, 한국 등 주요 지역의 경우 평균 2030년 53%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별 2030년 전기차 판매 목표치는 미국은 66만대(53%), 유럽은 51만대(71%), 한국 24만대(37%) 등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는 전동화와 미래 기술에 대해 다른 글로벌 회사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했고, 앞으로 톱티어 리더십을 확보할 것”이라며 “현대 모터 웨이는 현대차의 DNA가 구체화된 모습으로 새롭고 지속가능한 수익 창출의 원천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