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모든 정년 퇴직자에 신차 25% 할인” 요구

79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모든 정년 퇴직자에게 2년마다 신차 25% 할인 혜택을 확대 적용해 달라고 회사에 요구하고 있다.

이 혜택은 현재 25년 이상 장기 근속한 정년 퇴직자에게만 제공되고 있다.

20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요구안에 이같은 내용을 담았다.

회사 측이 이 요구를 받아들이면 정년 퇴직자들은 근속연수에 상관없이 신차 구매시 25%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5000만원짜리 차량을 2년마다 3750만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전액 현금 결제시 적용되는 3% 할인을 포함하면 3600만원에 살 수 있다.

이럴 경우 현대차 퇴직자는 2년마다 차량을 중고차 시장에 되팔아도 이득을 볼 수 있게 된다.

현대차 노조의 올해 임단협 요구안에는 기본급 18만4900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전년도 순이익의 30%(주식 포함) 성과급 지급, 상여금 900% 지급 등이 담겼다.

별도 요구안에는 정년을 국민연금 수령 시기에 맞춰 만 64세로 연장, 전기차 신공장 관련 인력 운영방안 마련, 기존 파워트레인 고용 변화 대응 등이 포함됐다.

주거지원금 재원 260억원→520억원 증액, 직원 할인 차종 확대, 명절 귀향비 각 80만원→100만원으로 인상, 유류비 5만원 인상, 식사 시간 10분 유급화, 하계 휴가비 30만원→100만원으로 인상 등도 요구했다.

노조는 오는 21일 울산공장 본관 앞 광장에서 임단협 승리를 결의하는 조합원 출정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울산=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