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부산엑스포 홍보대사 자처… 프랑스 현지서 유치 총력전

103

르노코리아자동차는 21일 프랑스 파리 현지에서 부산시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르노그룹 본사에서 부산시와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관련 논의가 진행됐다고 한다.

르노코리아는 프랑스 샤틀레 레알 웨스트필드 대형 쇼핑몰 앞 부산시 홍보 팝업존에서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수출명 르노 아르카나) E-TECH 하이브리드와 소형 전기차 트위지(Twizy)를 전시했다. 프랑스 현지 시민에게 부산시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의지를 알리고 팝업 존 방문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도 병행됐다.

이어 르노코리아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를 위해 프랑스를 방문한 박형준 부산시장 및 기관장들과 지난 5월 업무협약을 맺은 부산시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방안에 대한 현안 점검 등의 후속 논의와 더불어 전기차 국내 생산 투자유치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논의는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르노그룹 본사에서 귀도 학 르노그룹 부회장,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코리아 사장, 박형준 부산시장 등이 배석해 진행됐다.

앞서 르노코리아는 지난달 22일 부산시, 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 부울경지역대학산학협력단장협의회, 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부산시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민관학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르노코리아는 업무혁약에 따라 부산공장 내 ‘에코 클러스터 센터’를 신설하고 지역 대학, 연구기관 및 자동차 부품기업 등과 협력 사업을 진행하며 지역 상생과 지역 인재 채용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