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커넥티드카 가입자 1000만명 돌파

18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기아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글로벌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회사는 2003년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시작하고 2021년 500만명을 달성했는데, 1000만명은 불과 1년 10개월 만에 돌파했다.

현대차·기아, 커넥티드카 가입자 1000만명 돌파

이미지 확대보기

커넥티드카는 자동차 소프트웨어에 무선 네트워크를 결합함으로써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스마트폰을 활용해 고객이 차량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실시간 길안내, 음성인식, 차량 원격 제어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를 넘어 최근에는 차량 원격 진단 및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차량 내 간편결제, 비디오·오디오 스트리밍 등으로 진화하고 있다. 가입자수가 늘어날 수록 데이터 증가로 카셰어링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로 고도화 서비스가 가능하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003년 국내 최초로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선보인 이래 글로벌 시장으로도 폭넓게 확대하고 있다. 해외시장 가운데에는 2011년 6월 미국에서 처음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이후 중국, 유럽, 인도에 이어 가장 최근에는 싱가포르까지 서비스 국가를 지속 확대함에 따라 현재 총 50여 개 국가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는 지금 추세대로라면 2026년 글로벌 가입자 수가 20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기아, 커넥티드카 가입자 1000만명 돌파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기아는 앞으로도 동남아시아 등 커넥티드 카 서비스 미운영 지역으로 서비스 진출을 적극 검토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권해영 현대차∙기아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상무)는 “모든 이동 여정을 물 흐르듯 연결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데이터를 서로 결합하고 가공해 고객을 만족시키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며 “고객의 카 라이프를 위한 보다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생태계를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