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전기차 200만대 판매 목표로 공장 재정비

141

최근 완성차 시장에서 미래 전기차 주도권을 두고 전통의 업체와 신생 전기차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위기라고 볼 수 있는 상황에서 현대자동차는 그동안 축적해 온 여러 노하우와 고유의 강점으로 신속한 전동화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는 중장기 전동화 전략 ‘현대 모터 웨이’를 마련하면서 전동화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먼저, 현대차는 2030년 전기자동차(EV) 200만 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2023년부터 2032년까지 향후 10년간 총 109조4000억 원을 투자하는 중장기 재무 계획 가운데 33%에 해당되는 35조8000억 원을 전동화 관련 투자비로 책정했다. 특히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수소, 자율주행, SDV(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등 미래 사업 추진에도 매진한다.

현대차는 제네시스를 포함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를 새롭게 제시했다. 올해 33만 대 판매 계획에 이어 2026년 94만 대, 2030년 200만 대 규모의 전기차를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겠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글로벌 전기차 판매 규모를 3년 내 3배 수준, 7년 내 6배 이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EV 판매 목표 달성 시 현대차·제네시스의 전기차 판매 비중은 올해 8% 수준에서 2026년 18%, 2030년 34%로 상승한다. 특히 2030년 주요 지역(미국, 유럽, 한국) 내 전기차 판매 비중은 전체의 절반을 상회하는 53%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현대차는 2020년 말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선보인 데 이어 2025년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 개발 체계 완성 및 ‘2세대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도입한다.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를 통한 차세대 차량 개발 체계는 현행 플랫폼 중심 개발 체계보다 한 단계 더 발전된 형태로 규모의 경제를 통한 원가 절감 효과가 극대화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전기차 생산량 증대를 위해서 기존 내연기관 공장을 전기차 생산이 가능하도록 전환하는 방안과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신규 건설하는 방안 등 ‘투트랙’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