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PHEV로 돌아온 ‘더 뉴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 한국 상륙

469

아우디 코리아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더 뉴 아우디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을 출시하고 7월 7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더 뉴 아우디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은 예측 운영이 가능한 지능형 드라이브 시스템을 적용해 더욱 긴 주행거리, 우수한 연비, 그리고 다이내믹한 엔진 성능이 특징이다.

‘더 뉴 아우디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은 2.0L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TFSI) 엔진과 전기 모터를 탑재해 최대 합산 출력 367마력 (엔진 252 마력/전기모터 142.76 마력), 최대 합산 토크 51.0 kg.m (엔진37.7kg.m / 전기모터 35.69kg.m) 을 발휘해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이와 함께, 7단 S트로닉 자동 변속기와 상시 사륜구동 콰트로의 조합으로 부드러운 변속과 뛰어난 안정성을 자랑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5.8초, 최고 속도는 210km/h(안전제한속도)이며, 연비는 엔진 및 전기모터 합산 복합 연비 기준 15.7km/l(도심 14.6km/l, 고속도로 17.2km/l)이다. 전기 모터로 주행 시 전비는 복합 전비 기준 3.0km/kWh (도심 2.9km/kWh, 고속도로 3.2km/kWh) 이며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복합 기준 47km (도심 44km, 고속도로 51km)이다.

여기에 이번 신차는 세 가지 주행 모드를 운전 상황에 따라 설정할 수 있다. 전기로만 구동되는 EV 모드, 전기모터는 사용하지 않고 내연기관 엔진으로만 주행하는 배터리 홀드 모드, 전기모터와 엔진의 상호작용으로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모드까지 세 가지 기능을 탑재했다.

더 뉴 아우디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 (사진=아우디 코리아)

외관에는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기본 적용해 프런트 범퍼, 리어 범퍼, 디퓨저, 프런트 그릴 그리고 트윈 테일 파이프 디자인이 세련되고 역동적인 매력을 더했다. 실내에는 내추럴 파인 그레인 에쉬 인레이, 블랙 헤드라이닝, 전동식 스티어링 휠 컬럼 등이 적용돼 더욱 고급스럽고 세련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더 뉴 아우디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에 적용된 ‘HD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는 일반 LED보다 높은 밝기로 촘촘하게 배열된 광선을 통해 보다 넓은 가시범위를 자랑한다.

기본으로 탑재된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시스템도 돋보인다. 후방에 장착된 가진 2개의 레이더 센서가 뒤에서 빠른 속도로 접근하는 물체 혹은 사각 지대에 있는 차량이 다가올 경우, 사이드미러 및 도어 LED 점멸과 함께 문이 일시적으로 열리지 않는 하차 경고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 탑승자의 안전을 돕는다.

‘더 뉴 아우디 A7 55 TFSI e 콰트로 프리미엄’의 가격은 9천985만7천 원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