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업계 최초’ 해상 운송 재생 연료 도입… 탄소 배출량 84%↓

127

볼보자동차는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최초로 해상 화물 운송에 사용되는 화석 연료를 재생 가능한 연료로 전환한다고 5일 밝혔다. 오는 2025년 제조설비 탄소중립 목표 일환으로 추진한 조치다.

볼보는 이를 통해 대륙간 해상 화물 운송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5만5000톤까지 즉시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화석 연료 대비 약 84% 저감한 수치라고 한다. 내연기관 트럭 1대가 적도 주변을 약 1200회 주행했을 때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줄인 규모다.

기존 화석 연료를 대체하는 재생 연료는 지방산 메틸 에스테르(FAME)다. 팜유나 팜유 생산과 관련된 원료는 배제하고 폐식용유처럼 재생 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원료로 만들어진다고 볼보 측은 설명했다. 향후 부품 유통을 위한 모든 과정에서 해당 재생 연료 사용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하비에르 발레라(Javier Varela) 볼보 최고운영책임자(COO) 부사장은 “재생 연료가 해상 운송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없애는 유일한 방법은 아니지만 새로운 최적 대안을 마련할 때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즉시 실행할 수 있는 솔루션을 도입해 나갈 것”이라며 “해상 운송 과정에서 재생 연료 사용을 확대하는 이번 조치는 탄소중립을 위한 과정이면서 다른 업체 참여를 유도하는 책임 있는 행동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해상 운송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볼보는 덴마크 머스크(Maer나), 스위스 퀴네앤드나겔(Kuehne+Nagel), 독일 DB쉥커(DB Schenker) 등 물류 파트너 업체들과 협력해왔다. 이미 지난달 1일부터 컨테이너선 운송 과정에서 재생 연료를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재생 연료 사용이 불가한 경우에는 다른 운송에 할당된 재생 연료를 대신 사용하는 방식으로 탄소 배출량 균형을 맞춘다는 방침이다.

발레라 부사장은 “볼보는 공급망 전 과정에 대한 지속가능성 기회를 지속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2040년 완전한 기후중립을 목표로 앞으로도 이러한 지속가능한 방안 도입을 꾸준히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볼보는 오는 2025년까지 차 한 대 수명주기 탄소발자국을 40%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물류를 포함한 운영 전반에서 탄소 배출량을 25%가량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궁극적으로는 2040년 브랜드 탄소중립을 목표로 설정했으며 이에 앞서 2025년까지 제품 생산 전 공정에 대한 탄소중립을 실현시킨다는 복안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