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유럽법인, 상업용車 영업 25년 경력 임원 ‘PBV 전문가’로 영입

108
피에르 마르텡 보 기아 상무피에르 마르텡 보 기아 상무

기아가 기업간 거래(B2B)와 상업용 자동차 영업·마케팅 분야에서 25년 동안 경력을 쌓은 인물을 ‘목적기반모빌리티(PBV, Purpose-Built Vehicle) 비즈니스 전문가’로 영입했다.

기아는 유럽법인(Kia EU)이 PBV 비즈니스 총괄 책임자로 ‘피에르 마르탱 보(Pierre-Martin Bos)’ 상무(Director)를 새롭게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피에르 마르탱 보 상무는 지난 1999년 이탈리아 피아트그룹에서 B2B 사업을 담당했고 현행 스텔란티스그룹 산하 다양한 브랜드를 맡아 유럽과 아프리카 등에서 상업용 자동차 판매 및 마케팅, 사업 총괄 등의 업무를 두루 거쳤다.

기아 유럽법인에서는 우선적으로 고객 및 수요 발굴, 판매 네트워크 구축, 고객 관리 및 통합 솔루션 제공을 위한 전용 사업체계 구축 등의 업무를 맡는다. 향후 PBV에 최적화된 제품 공급을 위한 글로벌 고객사 협력 모색, 브랜드 글로벌 PBV 비즈니스 전략 구체화 등 신규 사업인 PBV 비즈니스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고 기아 측은 설명했다.

기아는 지난 4월 진행한 ‘2023 인베스터데이’에서 고객중심 경영체계를 강조하면서 고객사 수요와 요구에 특화된 제품과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PBV 사업을 미래 핵심 사업으로 선언했다. 이와 함께 제품과 서비스 개발 단계부터 사용 목적에 따라 특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고객 참여형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오는 2025년 양산 돌입을 목표로 연산 15만대 규모 PBV 전용 생산공장도 건설 중이다.

2025년에는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첫 PBV 모델을 출시한다는 목표다. 소형에서 대형까지 아우르는 PBV 라인업을 갖추고 소프트웨어 기반 특화 솔루션 패키지와 전용 판매망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기아 관계자는 “피에르 마르탱 보 상무는 B2B 사업과 비즈니스용 제품 판매, 고객 커뮤니케이션 등을 두루 경험한 업계 최고 전문가”라며 “조직 역량 강화를 통해 고객 중심 PBV 사업체계를 구축하고 주요 시장 수요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