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리사이클 워크숍 개최… ‘친환경 비전’ 나눈다

206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일 2023년 친환경 캠페인(Volvo Sustainability Campaign)의 연장선으로 전국 7개 딜러사 전시장에서 ‘볼보 리사이클 워크숍’(Volvo Recycle Workshop)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7월 한 달간 ▲광안 ▲서대구 ▲광주 ▲송파 ▲동대문 ▲부천 ▲분당서현 등 7개의 전시장에서 가망 고객 각 20가족(총 140가족)을 초청해 진행한다고 한다.

각 전시장에서는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지난 ‘2023 부산디자인위크’에서 선보인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내 아이가 살아갈 내일을 위한 집’ 부스에 설치 및 전시됐던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아누(a nu)’ 작가와 친환경 화분을 활용한 씨앗을 심는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도로 위 안전을 넘어 지구의 안전을 지키고자 하는 볼보자동차의 가치를 고객들과 함께 나누며, 친환경 비전에 공감하고 지속 가능한 실천에 앞장서기 위해 이번 워크숍을 기획했다.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내일을 위한 지속가능성의 가치가 보다 널리 확산돼 많은 사람의 공감대를 얻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30년까지 완전한 전기차 회사로의 전환과 2040년까지 기후 중립 기업이 되겠다는 글로벌 목표에 따라 다양한 친환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업계 최초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한’을 선언하고 오피스 및 모든 사업장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대신 자연 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소재들을 사용 중이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