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도 전기차 나왔다”…기아 ‘레이EV’ 사전계약 내일 시작

277
기아가 오는 24일부터 ‘더 뉴 기아 레이’의 전기차 모델 ‘더 기아 레이 EV’ 사전계약을 진행한다. 기아 제공기아가 오는 24일부터 ‘더 뉴 기아 레이’의 전기차 모델 ‘더 기아 레이 EV’ 사전계약을 진행한다. 기아 제공

기아(000270)는 지난해 출시한 ‘더 뉴 기아 레이’의 전기차 모델 ‘더 기아 레이EV’의 사전계약을 24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국내 완성차업체에서 전동화 경차 출시는 처음이다.

35.2kWh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복합 205㎞·도심 233㎞를 확보했다. 14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전비는 5.1㎞/㎾h다.

150kW급 급속 충전기로 40분 충전 시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으며 7kW급 완속 충전기로 6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경형 차급 최초로 전자브레이크와 전자식 주차브레이크를 적용했고, 오토홀드·회생제동 기능을 갖췄다. 모든 좌석을 접는 ‘풀 플랫’이 가능하고, 공조·오디오 등 전기장치를 장기간 사용하게 하는 ‘유틸리티 모드’도 적용했다.

레이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전면부 중앙에 충전구를 뒀다. 실내에는 10.25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컬럼 타입의 전자식 변속 레버가 장착됐다. 내연기관 모델의 변속 레버 위치에는 수납 공간으로 구성했다.

신규 색상 스모크 블루 등 총 6종의 외장 색상과 라이트 그레이, 블랙 등 2종의 내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가격은 2000만원대 후반으로 책정됐다. 전기차 보조금이 확정되면 서울시 기준 2000만원대 초반이나 1000만원대 후반 가격에 구입 가능할 전망이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