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레니우스 벤츠 회장 “韓에 고출력 충전 네트워크 구축”

178
올라 켈레니우스 메르세데스벤츠 최고경영자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순수 전기차 ‘마이바흐 EQS SUV’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며 한국 시장에서의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올라 켈레니우스 메르세데스벤츠 최고경영자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순수 전기차 ‘마이바흐 EQS SUV’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며 한국 시장에서의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전기차 판매 확대를 위해 한국에 고출력 충전(HPC) 네트워크를 구축하겠습니다.”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그룹의 올라 켈레니우스 최고경영자(CEO·회장)가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에서도 자사 HPC 네트워크를 구축해 ‘충전 진보’를 일으키겠다는 약속이었다.

켈레니우스 회장은 “우리가 해외를 가면 로밍을 하는 것처럼 전기차는 충전이 필요하고, 한국에서 충전 지점을 늘릴 필요가 있다”며 “한국과의 종합적인 파트너십으로 공공은 물론이고 가정 충전 시스템도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벤츠그룹의 비전 ‘앰비션 2039’도 소개했다. 2025년까지 전기차 점유율을 최대 50%까지 올리고, 2030년까지 시장 여건이 맞는다면 모든 라인업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켈레니우스 회장은 배터리와 디스플레이 등 미래차 핵심 부품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도 했다.

실제 켈레니우스 회장을 비롯한 벤츠 경영진은 간담회 직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권봉석 ㈜LG 부회장과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을 만나 협업을 논의했다. 전날에는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과 전기차 배터리 및 티맵 등에 대한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