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중국산’ 모델 Y 보조금 514만원 확정…서울서 5050만원

180
중국산 모델 Y.(테슬라코리아 제공)ⓒ 뉴스1중국산 모델 Y.(테슬라코리아 제공)ⓒ 뉴스1

테슬라가 중국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 ‘모델 Y’ 후륜구동(RWD) 모델의 보조금이 대당 514만원으로 확정됐다.

25일 자동차 업계와 환경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산 모델 Y 보조금을 514만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보조금이 확정됨에 따라 모델 Y 고객 인도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앞서 테슬라코리아는 모델 Y 고객 인도 시기를 25일로 잠정 확정하고, 사전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전기차 보조금 신청 지역 등을 문의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기차 보조금 확정이 늦어지면서 모델 Y 인도 시기는 지연됐다. 중국산 모델 Y가 전기차 시장 관심을 끈 것은 가격 때문이다.

테슬라코리아는 지난달 중국산 모델 Y 출시 소식을 알리면서 차량 판매가격을 5699만원으로 책정했다. 이는 국내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전액 지급)인 5700만원을 맞춘 것으로, 당시 테슬라 측은 지자체 보조금 수령 시 모델 Y를 5000만원 안팎에 구매가 가능하다고 알렸다.

중국산 모델 Y는 테슬라코리아가 이전까지 판매했던 미국산 모델 Y보다 적어도 2000만원 이상 저렴하다. 현재 절판된 모델 Y 사륜구동 롱레인지 모델은 7874만원, 퍼포먼스 모델은 8534만원이었다. 이는 중국산 모델 Y에 삼원계(NCM 니켈·코발트·망간)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했기 때문이다.

이날 발표된 국고 보조금에 지자체 추가 보조금을 고려하면 모델 Y 실제 구매 가격은 서울시 기준 5050만원이다. 판매가격 5699만원에서 국고 보조금 514만원과 서울시 보조금 180만원의 75% 수준인 약 135만원을 뺀 값이다.

중국산 모델 Y는 1회 충전 시 최대 350㎞(한국 인증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주행 보조 기능인 오토파일럿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제로백) 걸리는 시간은 6.9초며 최고 속도는 시속 217㎞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