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제네시스·현대차, J.D.파워 TXI 조사 석권

155
ⓒAP신문(AP뉴스) 제네시스 GV80
ⓒAP신문(AP뉴스) 제네시스 GV80

[AP신문 = 김상준 기자]   제네시스와 현대차가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J.D.파워가 선정한 신차 첨단 기술 만족도 조사에서 1위와 2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J.D.파워는 24일(현지시간) ‘2023 미국 기술 경험 지수 조사(U.S. Tech Experience Index, 이하 TXI)’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2023년형 신형 모델을 구입하고 90일 이상 소유한 8만여명의 소비자에게 자동차에 탑재된 40개의 첨단 기술에 대한 만족도를 물어보는 것으로, 자동차의 신기술 혁신 수준과 사용 편의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에서 제네시스는 럭셔리 브랜드와 일반 브랜드를 통틀어 최고 점수인 656점을 획득하며 3년 연속 전체 브랜드 중 1위를 기록했다. 제네시스의 점수는 럭셔리 브랜드 평균 점수인 588점을 크게 웃돌았다.

현대차는 547점을 받아 일반 브랜드에서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의 점수는 일반 브랜드 평균 점수인 478점을 앞서는 것이다. 현대차는 전체 브랜드 순위에서도 캐딜락(533점), 렉서스(533점), BMW(528점) 등 유수의 럭셔리 브랜드들을 제치고 제네시스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GV80과 현대차 팰리세이드, 쏘나타는 TXI 중 일부인 ‘첨단 기술 어워드(Advanced Technology Award)’에서 최고의 기술을 적용한 차로 선정됐다. 이 어워드는 각 첨단 기술을 우수하게 적용한 차에 수여하는 것으로, 제네시스 GV80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 팰리세이드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쏘나타는 휴대폰 기반 디지털 키 등의 기술로 인정받았다.

제네시스 북미 권역본부의 최고 운영 책임자(COO)인 클라우디아 마르퀘즈(Claudia Marquez)는 “이번 조사 결과는 제네시스 신기술들의 혁신성과 편의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요구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운전 경험을 향상시키는 기술들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