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청두 모터쇼서 준중형 전동화 SUV ‘EV5’ 디자인 공개

81
ⓒAP신문(AP뉴스) The Kia EV5 외장
ⓒAP신문(AP뉴스) The Kia EV5 외장

[AP신문 = 김상준 기자]  

기아는 25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2023 청두 국제 모터쇼’에서 준중형 전동화 SUV 모델인 ‘더 기아 이 브이 파이브(EV5)’의 디자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EV5는 기아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바탕으로 개발된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이다. 기아는 추후 국내 등 주요 시장에도 EV5의 글로벌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EV5의 외장은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라는 기아의 디자인 철학을 반영해 강인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세련미를 표현했다. 전면부에는 수직으로 배열된 LED 헤드램프와 별자리에서 영감을 받은 LED 주간주행등, 후면부에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 독특한 라이팅 요소가 돋보인다.

EV5의 실내는 ‘자연과 인공의 경계 없는 조화’를 콘셉트로 디자인돼 고급스럽고 안락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크래시패드에는 12.3인치 클러스터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5인치 공조 디스플레이를 한데 묶은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대시보드 및 도어트림 상단부를 가로로 이은 ‘랩어라운드 엠비언트 라이트’가 적용됐다.

또한 EV5는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한다. 1열에는 벤치 스타일의 시트를 적용해 운전자와 동승자 사이에 새로운 실내 공간을 연출하고, 2열 시트에는 시트백 완전 평탄화 접이 기능을 적용해 차박 등의 아웃도어 활동을 쾌적하게 만들어 준다. 트렁크 바닥에는 가변형 러기지 보드를 구성해 물품 적재 또는 아웃도어 활동 시 트렁크 활용성을 높였다.

기아 중국법인 총경리 김경현 부사장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성장 중인 중국에서의 성공은 기아 글로벌 전략의 핵심 과제”라며 “EV5를 앞세워 전동화 전환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영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이번 청두 모터쇼에서 EV5 외에도 EV6, 카니발, 스포티지, 셀토스, 즈파오 등 총 10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또한 기아는 오는 10월 국내에서 예정된 ‘기아 EV 데이’에서 EV5의 상품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