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슬림’ 맥라렌 750S 출시… 시속 200km 7.2초 주파

238

최고 속도 332km/h를 찍고,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2.8초 만에 주파하는 초고성능 모델‘맥라렌 750S’가 국내 슈퍼카 시장 장악에 나선다.

맥라렌 서울은 13일 서울 강남구 세빛섬에서 신차 발표회를 열고 750S 스파이더를 한국에 처음 공개했다.

맥라렌 750S는 지난 4월 처음 선보인 이후 약 5개월 만에 국내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750S는 쿠페와 스파이더 두 가지 기종으로 출시된다. 한국에서는 스파이더를 선보였다.

맥라렌 750S는 역대 최고 성능을 자랑한다. 750S는 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 7단 변속기를 탑재해 최대 출력 750마력에 최대토크 800Nm(유럽 기준)의 폭발적 힘을 발휘한다. 맥라렌 최초 하이브리드 하이퍼카 P1의 737마력, 720Nm을 능가한다. 750S 쿠페와 스파이더 모두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2.8초다. 200km/h까지 끌어올리는 데 단, 7.2초(750S 스파이더 7.3초)면 충분하다. 쿠페와 스파이더 모두 최고 속도는 332km/h이다.

초고성능의 핵심은 경량화에 있다. 750S는 전작 720S와 비교해 탄소 섬유 사용 범위를 넓혀 경량화를 달성했다. 특히 시트를 받히는 셸에 고강도 카본 파이버를 사용했다. 이는 기존 720S보다 무려 17.5kg이 가볍다. 750S에 새로 적용된 10-스포크 초경량 단조 휠은 맥라렌 양산형 슈퍼카 휠 중 가장 가볍게 설계됐다. 720S와 비교해 13.8kg을 줄였다. 리어 윙도 탄소섬유를 사용해 이전보다 1.6kg 더 가볍다. 경량화 결과 쿠페의 건조 중량은 1277kg으로 동급 경쟁 모델 대비 193kg 덜 나 간다. 스파이더도 쿠페와 49kg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 1326kg다.

샬롯 딕슨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사진)은 “맥라렌 750S는 슈퍼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완전히 새로운 모델”이라며 “750S는 경계를 허물고 한계 너머를 추구하는 맥라렌 DNA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태홍 맥라렌 서울 대표는 “750S는 맥라렌 고객 수요를 완벽하게 충족시키는 모델”이라며 “750S를 통해 국내 시장 점유율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750S 국내 출고가는 4억 원대부터 시작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