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대표 경차 ‘레이’ 전기차 모델 출시…1회 충전시 205㎞ 주행

104
더 기아 레이 EV(기아 제공). ⓒ 뉴스1더 기아 레이 EV(기아 제공). ⓒ 뉴스1

기아(000270)는 ‘더 기아 레이 EV’(레이 EV)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레이 EV는 지난해 출시된 ‘더 뉴 기아 레이’(레이)의 전기차 모델이다.

35.2kWh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와 공기역학 성능을 높여주는 배터리 전방 언더커버를 적용해 복합 205㎞·도심 233㎞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14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전비는 5.1㎞/kWh다.

150kW급 급속 충전기로 40분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7kW급 완속 충전기로 충전하면 6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레이 EV의 구동모터는 최고출력 64.3kW(약 87ps)와 최대토크 147Nm를 발휘해 가솔린 모델보다 더 나은 가속성능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정체 구간에서 활용도가 높은 ‘오토 홀드’, 모든 좌석을 접는 ‘풀 플랫’ 기능과 주행을 하지 않을 때 공조·오디오 등 전기장치를 장시간 사용 가능한 ‘유틸리티 모드’를 적용했다.

4인승 승용, 2인승 밴, 1인승 밴 등 3가지 모델과 라이트·에어 2가지 트림을 조합할 수 있다. 가격은 2735만~2955만원이다.

더 기아 레이 EV(기아 제공). ⓒ 뉴스1더 기아 레이 EV(기아 제공). ⓒ 뉴스1

가솔린 모델(1390만~1815만원)보다 비싸지만 보조금을 받으면 격차가 줄어든다. 서울에 사는 고객이 레이 EV를 구매하면 국고 보조금 512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135만원 등 총 647만원의 구매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레이 EV는 경형 전기차로 분류돼 개별소비세, 교육세, 취득세가 면제되며 개인사업자 및 법인사업자는 부가세도 환급받는다.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진행된 사전계약에서는 6000대 이상이 접수되어 올해 기아의 판매목표인 4000대를 넘었다.

개인 고객은 55%이고, 연령별로는 30대 30%, 40대 42%로 3040 고객이 72%를 차지했다. 전체 계약 중 4인승 승용 모델을 계약한 고객은 89%였다.

기아는 차량 공유 업체 ‘쏘카’ 회원을 대상으로 레이 EV를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고 이용자 설문을 통해 차량 이용 형태를 연구할 계획이다. 또 계약금과 캐시백 지원 등 다양한 고객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