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 한 번으로 1000km 주행도 ‘거뜬’

125

최근 전기차 판매 성장세가 약간 주춤한 분위기다. 올해 상반기 국내 하이브리드 자동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 정도 증가했다. 반면 전기차 판매량은 11% 증가에 그쳤다.

정부는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 전기차 구매자에게 정부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하지만 해가 갈수록 정부 지원금은 줄고 충전의 불편이 더해지고 있다. 전기차 판매량은 급격하게 증가했지만 충전소 설치는 전기차 증가량을 따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판매량에서 볼 수 있듯 친환경 자동차의 중심이 다시 하이브리드 자동차로 옮겨가는 분위기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충전의 불편이 없고 주행거리도 전기차보다 월등히 길다. 또 친환경 자동차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르노코리아의 소형 SUV인 XM3 E-TECH 하이브리드를 보면 공인 연비는 ℓ당 17.4㎞(17인치 타이어)다. 연료 탱크 50ℓ를 꽉 채웠다고 가정하면 공인 연비로 870㎞ 정도를 갈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런데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실제 주행거리가 훨씬 더 긴 경우가 많다. 이미 여러 커뮤니티에서 많은 오너가 인증한 바로는 연료 탱크를 가득 채우면 주행 가능 거리가 1000㎞를 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XM3 E-TECH 하이브리드의 실제 연비가 높은 이유는 주행 중 전기모터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1.6ℓ 엔진에 두 개의 전기모터를 사용한다. 두 개의 전기모터가 쓰인 이유는 주행 중 더 많은 에너지를 회수하고 배터리에 저장된 에너지를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두 개의 전기모터 구성과 기술은 르노그룹의 F1팀 하이브리드 기술에서 왔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전기차처럼 도심 주행에서는 최대 75%까지 전기 모드로 주행할 수 있고 원페달 드라이빙도 가능하다. 도심 주행 연비(17.5㎞/ℓ)가 가장 높은 것도 전기차 특성과 같다.

배터리 기술의 발전은 전기차 판매량을 끌어 올렸다. 그런데 하이브리드도 가만히 있었던 건 아니다. XM3 E-TECH 하이브리드처럼 배터리와 전기모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주행거리를 늘리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였다. 그 어느 내연기관이나 전기차보다 주행거리가 길어졌음에도 충전의 불편은 전혀 없다. 최근 하이브리드가 다시 주목받는 건 XM3 E-TECH 하이브리드를 보면 그 이유를 충분히 알 수 있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이번에 2024년형 XM3를 출시하면서 하이브리드 모델에 E-TECH 디자인 패키지를 새로 적용했다. 르노 아르카나의 최상위 트림인 E-TECH 엔지니어드에 적용되던 일렉트릭 골드 컬러 포인트의 새로운 E-TECH 디자인 패키지 F1 다이내믹 블레이드 범퍼를 골드 컬러로 적용해 강력한 이미지를 준다.


황해선 기자 hhs2552@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