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 디자인에 탁월한 주행력… 강력한 존재감

68
BMW 뉴 5 시리즈BMW 뉴 5 시리즈

지난 5일 BMW 뉴 5 시리즈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 출시한 BMW코리아가 다양한 제품군으로 한국 소비자를 다시 한번 만족시킬 예정이다. 3가지 내연기관과 2종류의 순수 전기 파워트레인에 더해 내년에는 뉴 5 시리즈 PHEV 모델 2종을 추가해 소비자에게 더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BMW 5 시리즈는 국내 수입 차 시장에서 오랜 기간 인기를 증명해온 BMW 대표 모델이다. 한국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5 시리즈가 가장 많이 판매된 시장으로 총 2만1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올해 역시 5 시리즈는 높은 인기를 얻으며 프리미엄 중형 세단 부문 판매 1위를 이어갔다. 1월부터 9월까지 1만6058대가 판매됐는데 7세대 모델 물량 대부분이 이미 8월에 소진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누적 판매량은 경쟁 모델 대비 1300대 이상 많았다. 이러한 국내 시장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8세대 BMW 뉴 5 시리즈는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 출시됐다. 올해 10월 새롭게 선보인 BMW 뉴 5 시리즈는 독보적인 디자인, 스포티함과 편안함이 완벽히 공존하는 주행 감각, 혁신적인 편의 사양 및 첨단 디지털 서비스 등을 균형감 있게 갖추며 진화했다.

외관은 간결하고 절제된 디자인 언어와 역동적인 비율로 스포티한 우아함과 강력한 존재감을 동시에 발산한다. 새로운 디자인의 주간 주행등이 장착된 헤드라이트는 간결하면서도 날렵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라디에이터 그릴 조명인 ‘BMW 아이코닉 글로우’가 새로운 BMW 키드니 그릴과 조화를 이뤄 더욱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측면 디자인은 높은 숄더 라인, 뒤쪽으로 갈수록 상승하는 뚜렷한 캐릭터 라인 등을 통해 매끈하면서도 스포티한 볼륨감을 강조했다. 차체 후면부까지 길게 뻗은 C 필러 ‘호프마이스터 킨크’에는 숫자 5를 나타내는 그래픽이 음각으로 적용됐으며 간결한 디자인의 리어라이트에는 L자 모양의 크롬 스트립을 적용해 파워풀한 후면부를 완성했다.

BMW 뉴 5 시리즈의 실내에는 5 시리즈 사상 최초로 완전 비건 소재가 적용된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BMW의 기업 철학을 담아 개발한 완전 비건의 ‘베간자’ 소재는 가죽과 동등한 수준의 특성을 지녔다. 이 소재는 뉴 520i 및 뉴 523d 모델의 시트, 대시보드 및 도어 패널, 스티어링 휠 등에 기본 적용된다.

아울러 실내에는 12.3인치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와 14.9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BMW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센터 콘솔에 새로운 디자인의 기어 셀렉터를 적용함과 동시에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하는 등 미래적인 분위기를 담았다.

BMW 뉴 5 시리즈는 3가지 내연기관 모델과 2가지 순수 전기 모델로 국내에 출시됐다. 먼저, 1개의 전기모터가 탑재되는 후륜구동 모델 BMWi5 eDrive40의 최고 출력은 340마력, 최대토크는 40.8㎏·m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6초에 가속한다. BMWi5 eDrive40의 인증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복합 384㎞(21인치 휠 장착 기준)다.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최상위 모델 BMWi5 M60 xDrive는 2개의 전기모터가 탑재돼 시스템 합산 최고 출력 601마력, 최대토크 81.1㎏·m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3.8초에 불과하며 1회 충전으로 국내 인증 기준 361㎞를 주행할 수 있다.

더불어 모든 내연기관 모델에는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신형 BMW그룹 이피션트 다이내믹스 모듈러 엔진이 탑재된다.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되는 BMW 뉴 520i는 최고 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31.6㎏·m를 발휘하며 뉴 530i는 최고 출력 258마력, 최대토크 40.8㎏·m를 발휘한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