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신규 구매자 대상… 인천공항 주차대행·보관 서비스 론칭

87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1월부터 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인천국제공항 주차대행 및 차량 보관 서비스를 지원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에어포트 서비스’를 12월부터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소비자가 인천국제공항 이용 시 서비스 전담 직원에게 차량을 인도하면, 고객의 해외 체류 기간 차량을 별도 실내 공간에서 보관하고 귀국 일정에 맞춰 차량을 전달하는 서비스이다. 사전에 예약한 고객은 ▲정기점검, ▲소모품 교환, ▲차량 실외 세차, ▲전기차 충전 서비스(충천 비용 실비 청구) 등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에어포트 서비스’ 이용 금액은 4박 5일 기준 77,000원이며, 이후 6일째부터는 일 1만1000원의 이용료가 추가된다. 순수 전기차 고객은 50% 할인된 금액에 이용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에어포트 서비스’는 통합 서비스 패키지(Integrated Service Package, ISP)’ 기간 내 총 3회까지 이용 가능하며, 순수 전기차 구매 고객은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틸로 그로스만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고객 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새롭게 시작하는 에어포트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프리미엄과 편리함을 모두 충족시켜드리고자 한다. 메르세데스-벤츠의 가치를 믿고 차량을 구입해주신 고객분들께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