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7시리즈 첫 고성능 전기차 ‘i7 M70’ 출시…659마력

137
BMW코리아는 3일 7시리즈 최초 순수전기 모델 ‘뉴 i7 M70 xDrive’를 출시한다고 밝혔다.(BMW코리아 제공)BMW코리아는 3일 7시리즈 최초 순수전기 모델 ‘뉴 i7 M70 xDrive’를 출시한다고 밝혔다.(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는 3일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뉴 7시리즈의 고성능 순수전기 모델 ‘뉴 i7 M70 xDrive’와 후륜구동 순수전기 모델 ‘뉴 i7 eDrive5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뉴 i7 M70 xDrive는 합산 최고출력 659마력을 발휘하는 7시리즈 최초의 순수전기 M 모델로, BMW의 모든 순수전기 라인업을 통틀어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3.7초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391km다.

전면부 디자인은 BMW 특유의 트윈 헤드라이트 및 라디에이터 그릴을 새롭게 재해석했다. 측면에는 M 사이드 미러와 M 사이드 스커트가, 후면부에는 디퓨저가 달린 전용 리어 에이프런이 장착되는 등 최상위 모델의 성능지향적 특성을 드러내는 M 전용 요소가 다양하게 적용됐다.

뉴 i7 eDrive50은 처음으로 선보이는 후륜구동 i7 모델로, 스포츠와 스포츠 리미티트 등 총 2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제로백은 5.5초이며,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455km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