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자리 잃는 디젤車…1년 만에 판매량 21.5% 급감

75
현대자동차의 중형 SUV ‘디 올 뉴 싼타페(The all-new SANTA FE)’. 현대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의 중형 SUV ‘디 올 뉴 싼타페(The all-new SANTA FE)’. 현대자동차 제공

국내 완성차 시장에서 디젤 차량이 설 자리를 잃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 소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며 국내 완성차 업체도 디젤 차량 판매를 점차 줄이는 모양새다.

12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1~9월) 국내시장에서 판매된 국내 완성차 5개 업체의 디젤 승용차는 총 7만6367대다.

이는 전년 동기 9만7235대에 비해 21.5% 줄어든 수치다. 대형 SUV인 현대차의 팰리세이드와 기아 모하비의 올해 판매대수는 각각 1만1693대, 4162대로 지난해에 비해 50% 가까이 줄었다. 제네시스의 GV80과 GV70도 비슷한 감소세를 보였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부는 친환경 바람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업계의 판매 전략도 대기 환경에 영향을 주는 디젤차의 판매를 줄이는 방향으로 바뀌는 분위기다.

현대차는 5년 만에 중형 SUV 싼타페의 완전변경 모델을 출시하며 디젤 모델을 없앴다. 기아는 지난달 카니발을 출시하며 디젤 모델을 단종시키지는 않았지만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