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소재 업체 거듭나는 고려아연… 친환경 ‘올인원 니켈 제련소’ 기공식

96

고려아연이 첨단 친환경 제련기술을 집약한 ‘올인원 니켈 제련소’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소재 업체로 자리매김한다. 전기차 배터리 소재 사업은 고려아연 트로이카드라이브 전략 3대축 중 하나다. 그동안 추진한 신규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평가다. 회사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면서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니켈 공급망 안정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고려아연은 15일 울산 울주군 소재 온산공단에서 올인원 니켈 제련소 기공식을 개최했다. 기공식에는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과 최내현 켐코 대표를 비롯해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박성민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현대자동차와 LG화학, 한화, 트라피구라, 제너럴모터스(GM) 등 고려아연과 켐코 주요 파트너사 및 협력업체 관계자와 지역 주요기관장 등 200여명도 자리에 함께해 기공식을 축하했다.

켐코(KEMCO)는 고려아연이 LG화학과 손잡고 만든 황산니켈 생산 자회사다. 이번에 착공하는 신규 제련소는 켐코를 통해 건설된다. 오는 2026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공 시 연간 약 4만2600톤 규모 황산니켈을 생산하게 된다. 순수전기차 약 100만대에 탑재 가능한 물량이라고 한다.

이번 제련소 건설에는 총 5063억 원이 투입된다. 고려아연과 켐코는 세계 최초로 올인원 니켈 제련소를 건설해 니켈매트, 산화광의 니켈수산화침전물(MHP, 니켈 중간재) 등 모든 종류의 니켈 함유 원료를 처리하고 황산니켈부터 황산코발트, 전구체 등을 생산하게 된다.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배터리 원료와 부품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이다. 이에 따라 고려아연은 배터리를 구성하는 주요 요소 중 하나인 양극재 앞단에 대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된다.

구체적으로 상업생산이 시작되는 2026년부터 전구체와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밸류체인 전반에 관련 핵심소재인 고순도 황산니켈 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히 켐코에서 생산될 고순도 니켈은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기준을 완벽하게 충족한다. 전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배터리 핵심소재로 볼 수 있다. 국내 배터리 공급망 업체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전반적인 공급망 다변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규 제련소에 적용될 환경 친화 공법도 눈여겨 볼만하다. 올인원 니켈 제련소는 ‘저탄소공법’을 적용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만들어진다. 전통적인 제련소와 기술적으로 차별화된 친환경 공정이 적용돼 니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현저하게 감소시키는 설비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날 기공식에 참석한 한덕수 국무총리는 “세계 최고 수준 제련 기술력을 보유한 고려아연의 배터리 핵심소재 사업 진출이 기대된다”며 “미국 IRA 규제와 핵심광물 보유국의 수출통제로 인해 광물 제련과 소재 가공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순수한 우리 기술로 국내에서 고순도 니켈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은 의미가 매우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은 “50년전 온산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역사를 함께 하면서 정부와 지역사회 도움 덕분에 고려아연은 세계 최대, 최고의 종합비철금속 제련기업으로 거듭났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었다”며 “이번 친환경 제련소 건설은 다가올 50년을 대비하는 새로운 도전이면서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내현 켐코 대표는 “올인원 니켈 제련소가 완공되면 기존 생산량을 포함해 연간 총 6만5000톤 규모(전기차 160만대분) 니켈 생산이 가능해진다”며 “중국을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고려아연과 켐코는 그동안 배터리 핵심소재인 니켈이 중요성을 인식하고 친환경적이면서 혁신 기술이 집약된 제련 공정 연구에 매진해왔다. 지난 50년간 아연과 연 등 비철금속 제련을 통해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니켈 제련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실제로 고려아연은 비철금속 제련사업을 영위하는 다른 기업들과 차별화된 공정기술 바탕으로 높은 수익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수익성으로 인해 ‘금을 만드는 기업’으로 불리기도 한다. 실제로 화학적 제련을 거쳐 금과 은을 생산하기도 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