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싱가포르 미래차 기술력 습득”… 세계화 목표로 HMGICS 거점 마련

55

“싱가포르에서 얻은 선진 자동화 기술을 전 세계 현대차그룹 공장에 확산 시킬 것입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21일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준공식에 참석해 독자적인 미래 모빌리티 제조 기술의 확장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인재가 많은 싱가포르에서 공장 자동화를 통한 품질 향상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 상당하다”며 “기술을 습득해서 또 전 세계 공장에 많이 확산을 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차체 도장 등은 많이 자동화가 됐지만 의장 쪽은 아직 자동화가 많이 안 된 부분이 있다”며 “우리 다음 세대나 그 다음 세대는 많이 자동화가 될 걸로 예상하고 있어 이에 대해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혁신 기술을 많이 접목을 해기 때문에 소프트웨어 인력도 많이 필요하다”며 “지금은 사람이 손으로 직접 제조하지만, 미래에는 로봇을 로봇이 제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람은 그 로봇을 컴퓨터 프로그래밍으로 제어하고, 모든 유지보수 등도 사람이 컴퓨터를 통하기 때문에에 그 부분을 연습하는 과정”이라고 했다.

특히 “자동화가 되면 품질의 완성도를 높이게 되고 거기서 비용을 줄일 수 있다”며 “HMGICS에서 돈을 버는 건 쉽지 않겠지만, 이 기술들을 전 세계에 전파해 타 공장에서 더 효율적으로 차를 생산하고 그 곳에서 비용을 줄일 수 있다면 싱가포르 공장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다”고 했다.

HMGICS는 앞으로 실증·검증된 신기술을 해외 주요 거점에 공유할 전망이다. 미국 조지아 전기차 전용 공장, 울산 전기차 전용 공장, 기아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생산 공장 등이 그 예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먼저 미국 조지아주 사바나 전기차 공장에 여기서 나온 기술이나 한국 의왕에서 하고 있는 자동화 기술 등이 들어간다”며 “사바나 공장, 메타 플랜트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