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생활 안전’ 철학 그대로 구현한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142

지난 10월, 메르세데스-벤츠는 독일 진델핑겐에 위치한 그룹 차량 안전 기술 센터(TFS, Technology Center for Vehicle Safety)에서 세계 최초로 두 대의 순수 전기차를 이용한 공개 충돌 테스트를 진행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콤팩트 전기 SUV ‘EQA’와 대형 전기 SUV ‘EQS SUV’를 충돌시킨 이 테스트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가 법적으로 요구되는 기준을 뛰어넘는 안전성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2021년 국내 출시한 콤팩트 전기 SUV ‘EQA’와 올해 초 공개한 럭셔리 전기 SUV ‘EQS SUV’는 각각 효율적인 전기 구동 시스템과 다양한 첨단 및 편의 사양을 갖춤과 동시에 수준 높은 안전 기술을 보유해 극한의 상황에서도 운전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테스트에서 각각 약 2.2톤과 3톤의 무게를 지닌 EQA와 EQS SUV를 충돌시켰는데, 이에 따라 유로 NCAP에서 규정하는 1.4톤 트롤리를 이용한 테스트보다 훨씬 강력한 충돌이 발생했다. 또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안전 철학인 “실생활 안전성(Real-Life Safety)”을 반영하여 유로 NCAP이 제시한 기준(50km/h)보다 높은 56km/h의 속도에서 차량의 정면이 서로 50% 겹치는 충돌 상황을 설정했다. 이는 추월 실패와 같이 도로에서 흔히 발생하는 상황으로, 차량의 속도는 실제 사고에서 운전자가 충돌이 발생하기 전 브레이크를 밟는 상황을 고려하여 설정되었다.

테스트 후 차량은 겉으로 보기엔 크게 파손되었으나 두 모델의 승객실은 형태가 유지됐다. 또한, 내부에서 문을 열 수 있어 비상 시 탑승자가 스스로 차량에서 내릴 수 있고, 응급 구조 요원이 접근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차량에는 각각 2개의 더미가 탑승했는데, 각 더미에 부착된 약 150개의 측정 지점을 분석한 결과, 중상 또는 치명적인 부상의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충돌 테스트에서 에어백, 안전 벨트 등 모든 안전 장비가 설계한 대로 작동했으며, 이는 수많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계산한 결과가 실생활에서 일어나는 사고에서도 적용됨을 보여주었다.

또한, 두 차량에 탑재된 고전압 시스템은 충돌 중에 자동으로 꺼지며 메르세데스-벤츠가 개발한 단계적 고전압 보호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함을 입증했다. 

EQA와 EQS SUV에 탑재된 고전압 시스템은 온도, 전류 회로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위험과 오류를 선제적으로 감지한다. 심각한 충돌이 발생할 경우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고 배터리가 분리되며, 사고 심각성에 따라 고전압 시스템 차단 조치가 취해진다. 예를 들어, 상대적으로 경미한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차량의 배터리 고전압 시스템을 다시 켤 수 있는 가역적 차단이 이뤄지는 반면, 차량이 더 이상 주행할 수 없는 심각한 사고 시에는 고전압 시스템이 비가역적으로 꺼진다. 비가역적 차단이 이뤄진 경우 수리하지 않는 이상 더 이상 활성화가 불가능하며,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잔류 전압이 배터리 외부 고전압 시스템에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가 취해진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2016년부터 진델핑겐에 위치한 그룹 소유의 새로운 차량 안전 기술 센터에서 충돌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테스트 센터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현대적인 시설 중 하나로, 8,000m2 이상의 넓은 공간으로 이어지는 3개의 유동적인 충돌 레인이 있으며, 매년 최대 900건의 충돌 테스트와 1,700건의 대상시험이 시행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충돌 테스트 분야에서 60년 이상의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사고 연구 부서의 분석과 함께 안전 철학의 기초를 형성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이사회 멤버이자 최고 기술 책임자인 마르쿠스 쉐퍼는 “안전은 메르세데스-벤츠 DNA의 일부이며 모든 도로 사용자에 대한 우리의 핵심 약속 중 하나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의 모든 차량이 구동 기술에 관계없이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갖추고 있음이 증명되었다”며, “메르세데스-벤츠는 세계보건기구와 유엔 지역 위원회가 설정한 ‘비전 제로(Vision Zero)’ 목표를 넘어서는 무사고 주행(accident-free driving)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2050년까지 메르세데스-벤츠 차량과 관련된 사고를 제로로 만드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라고 밝혔다. 

세그먼트를 뛰어넘는 수준의 안전성, EQA
이번 충돌 테스트 차량으로 선정된 ‘EQA’는 EQ 디자인 철학을 살린 고급스러운 실내외 디자인과 효율적이고 다이내믹한 주행성능, 최첨단 디지털 기능을 갖춰, 도심 전기 모빌리티의 새로운 장을 여는 차량이자 개성 있는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하다. 

EQA의 차체는 GLA의 견고한 구조를 기반으로 전기차만의 특수한 요건을 충족하도록 설계되었다. 배터리는 단단한 프레임 안에 장착되며, 전면부의 배터리 가드는 외부 물체로 인해 배터리가 손상되는 것을 방지한다. 배터리에 탑재된 고전압 시스템은 차량이 충전 중일 때에도 충격이 감지되면 충전 프로세스가 자동으로 중단된다. 또한, EQA에는 3점식 안전벨트, 운전석 및 조수석 무릎 에어백, 윈도우백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높은 수준의 승객 보호 능력을 제공한다.

EQA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를 탑재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운전을 지원한다. 여기에는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제동 및 출발을 지원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도로에 설치된 속도 제한 표지판을 인식해 자동으로 속도를 조정하는 액티브 속도 제한 어시스트, 하차 경고 기능이 포함된 액티브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이 포함됐다.

안전에서도 수준 높은 럭셔리, EQS SUV
테스트에 사용된 또 다른 모델인 EQS SUV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 ‘EVA2’를 기반으로 한 첫 번째 SUV로, 역동적이면서도 공기역학적인 외관 디자인과 최대 7명이 탑승 가능한 넉넉한 공간감, 럭셔리한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인테리어, 온∙오프로드를 넘나드는 뛰어난 주행성능을 두루 갖춘 모델이다.

EQS SUV는 107.1kWh 용량의 최신 리튬 이온 배터리가 장착됐다. 함께 탑재된 메르세데스-벤츠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온도, 전압 및 절연 상태 등을 끊임없이 모니터링하여 다양한 작동 상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과열 및 과부하 등의 위험과 오류를 선제적으로 감지하고 디스플레이에 표시하며, 고장이 감지되면 배터리를 차단한다. 

또한 EQS SUV는 배터리 프레임부터 차체 구조까지 높은 안전 기준을 충족한다. 배터리는 단단한 프레임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측면으로 돌출된 알루미늄 프로파일을 포함해 차체 하부의 충돌 방지 영역에 장착된다. 또한 에너지 흡수 구조가 있는 하우징과 견고한 이중 벽 베이스 플레이트가 모듈을 외부 충격으로부터 추가로 보호한다. 차체의 구조는 프레스 경화 공법의 강철 부자재를 차체 구조에 통합하고, 바닥에는 고강도 강철로 만든 부자재를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전면부에는 충격을 최대한 고르게 흡수할 수 있도록 대형 차체 횡량(Crossmember)을 두 개의 세로 부재와 연결했다.

EQS SUV는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 프리-세이프®(PRE-SAFE®) 등 탑승자 및 보행자의 안전을 고려한 다양한 최신 안전 기술도 탑재했다.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는 차량이 차선을 벗어나는 경우 조향을 제어하여 차량을 원래 차선으로 돌리거나 스티어링 휠 진동으로 경고하는 액티브 차선 이탈 방지 어시스트, 운전자가 안전하게 차선을 변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액티브 차선 변경 어시스트 등이 포함되었다. 프리-세이프®는 주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사고에 임박한 위험 상황을 미리 감지하여 경고하며, 필요한 경우 스스로 예방조치를 통해 탑승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PRE-SAFE® Impulse side)는 측면 충돌 감지 시 앞 좌석 탑승자를 보호한다.
 

*이 자료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애드버토리얼 목적으로 제공되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