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카, 조선미녀의 새로운 동반자 되다

403
/사진=라카
/사진=라카

국내 최초 젠더 뉴트럴 뷰티 브랜드인 라카가 큰 변화의 길목에 섰다. 

17일, 라카코스메틱스의 대표 이민미는 일본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자신의 브랜드 ‘라카’를 ‘조선미녀’를 전개하는 구다이글로벌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라카코스메틱스의 88% 지분이 425억 원에 거래되며, 이 대표는 자신의 모든 지분을 297억 원에 넘겼다. 그러나 그녀는 라카 브랜드의 총괄 디렉터로 남아 브랜드의 운영과 성장에 계속해서 기여할 예정이다.

라카는 2019년 ‘컬러는 원래 모두의 것’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런칭된 브랜드로, 창업자 이민미 대표의 독특한 비전 아래 젠더 뉴트럴리티를 강조하는 첫 뷰티 브랜드로 주목받았다. 

이 브랜드는 론칭 6개월 만에 전국의 올리브영 매장 700여 곳에 입점하며 빠르게 성장했다. 일본 최대 오픈마켓 큐텐재팬에도 성공적으로 진출하여 일본 시장에서도 꾸준한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라카의 대표 제품인 ‘프루티 글램 틴트’는 일본에서 11분기 연속으로 판매량과 판매액 모두 1위를 차지하며 일본 내에서의 ‘K뷰티’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현재 일본의 주요 상권에 위치한 로프트, 플라자, 앳코스메 등 약 450개 매장에 입점되어 있다.

구다이글로벌은 이번 인수를 통해 라카의 강력한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MZ 세대 고객층을 확보하고, 아시아 및 북미 시장에서의 사업 기회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이번 인수로 구다이글로벌은 지난달 인수한 티르티르와 함께 일본의 세계 3위 규모 뷰티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게 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