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달 제너ㆍ배드 버니의 화려한 커플 젯셋룩

355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이탈리아 럭셔리 패션 하우스 구찌(Gucci)가 최근 새로운 ‘구찌 발리제리아(Gucci Valigeria)’ 트래블 캠페인을 공개했다. 

이번 캠페인의 주인공은 바로 세계적인 모델 켄달 제너와 가수 겸 배우 배드 버니다.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구찌는 이번 캠페인에서 구찌 앙코라(Gucci Ancora)의 정신, 즉 사랑과 커뮤니티의 중심을 묘사하고자 했다. 공항, 여행의 시작과 끝, 그리고 다양한 만남의 장소로서의 이 공간에서 켄달과 배드 버니의 화려하고도 친밀한 순간들을 포착했다. 

이번 캠페인의 사진은 안토니 세클라위(Anthony Seklaoui) 포토그래퍼가 찍었으며, 1990년대 젯셋 문화의 화려함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표현하였다.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트래블 룩은 물론, 구찌의 클래식한 아이템과 새롭게 선보이는 아이템까지, 이번 캠페인은 여행자의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한 다양한 스타일링을 보여준다.

캠페인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켄달과 배드 버니가 입은 ‘구찌 사보이 컬렉션’ 아이템들이다. 이 아이템들에는 구찌의 아이코닉한 GG 모노그램과 웹 스트라이프 디자인이 돋보이며, 형광색 레더 디테일과 GG 엠보싱 등의 디자인 요소가 적용된 새로운 아이템들도 함께 선보인다.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이번 ‘구찌 발리제리아’ 캠페인은 구찌의 창립자에 대한 존경과 현대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의 전략적인 비전을 통해 여행을 좋아하는 패션 애호가들에게 새로운 트렌드를 제안하며,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의 위상을 다시 한번 각인시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