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6기 상철에게 고소당한 영숙… 18일 만에 업로드한 게시물

109

‘나는 솔로’ 16기 상철과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는 영숙이 근황을 전했다.

영숙은 21일 자신의 SNS에 “여론과 언론을 시끄럽게 하며 저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현황을 기사로 접하였지만 그 어떤 고소 건도 도달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16기 영숙 / 영숙 인스타그램

이어 “진실을 밝힐 조사를 준비하고 기다렸지만 고소에 대해 아무런 연락이 없다. 추후 앞으로 결과에 대해서 또 소식 올리겠다”고 전했다.

‘나는 솔로’ 16기에서 상철과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영숙은 지난달 상철이 자신에게 보낸 성적인 메시지를 공개하며 “늙은 저질 미국인 놈아 순진한 척 그만하고 카톡 짜깁기해서 날 모함하지 않았으면”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상철은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이성 관계에서 진한 대화, 섹드립은 전혀 문제 될 것 없다”며 “제가 명확하게 헤어지자고 여러 번 얘기했는데 계속 영숙이가 마음을 정리하지 않고 미련을 가졌던 카톡 내용이 수두룩하다”고 주장하며 영숙을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영숙이 업로드한 게시물 / 영숙 인스타그램

영숙은 상철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실명 공개로 피해를 입힌 A씨에게도 고소당했다.

영숙은 피해자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상철과의 사생활의 영역에 속하는 대화를 인스타그램에 고정하고 현재까지도 피해자 A씨에 대하여 무차별적으로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는 것이 A씨 측 주장이다.

반면 영숙은 “내가 잘못된 카톡 공개 부분에 대해 여전히 죄송한 마음으로 걱정하고 사과드린다”면서도 “난 당신이 조작한 DM과 모르쇠 일관하는 동안 직장도 일상도 생계도 모든 걸 잃었다. 시끄럽게 하지 마시고 차라리 들어오라 한국으로”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