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187cm인데 성격이 새침해 별명이 ‘공주’라는 대형견 재질 배우

315

정건주

187cm의 큰 키에 광폭어깨를 자랑하는 정건주는 특유의 서글서글한 미소가 매력적인데요. 요즘 표현으로는 일명 ‘대형견 재질’의 배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덕분에 유독 우월한 피지컬이 돋보이는 역할을 많이 해 온 정건주. ‘참치와 돌고래’ 에서 돌고래처럼 수영을 잘하는 조우진 역으로 출연했었고 ‘이런 꽃같은 엔딩’에서는 욱하는 성격의 스포츠센터 강사였지요.

농구 영화 ‘리바운드’에서고 가장 거친 포지션인 파워포워드 ‘정강호’를 연기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엄청난 피지컬을 가지고 있는 반면, 별명은 공주님이라고…

건주공주 납시오~

이는 ‘리바운드’ 촬영 중 생긴 별명인데요. 평소 그의 새침한 태도와 호불호가 확실한 성격을 두고 같이 출연한 정진운이 지어준 별명이라고 합니다.

‘건주공주’라는 별명은 이후 팬들에게 정착되어서 팬들도 다 그를 건주공주라 부르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니 저렇게 넓은 등판을 가진 공주라니요… ㅋㅋ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