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종을 바보로… 삼류 드라마 벗어나라” ‘고려거란전쟁’ 원작자가 뼈 때렸다

127

KBS2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 원작자인 길승수 작가가 드라마 전개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메인 포스터 /KBS2 제공

길 작가는 지난 15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16화 양규 장군의 전사 이후 원작 내용’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작가는 “현종의 지방제도 정비도 나오는데 드라마처럼 심한 갈등으로 묘사되지는 않는다. 그리고 당연히 18회에 묘사된 현종의 낙마는 원작 내용 중에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동준이 연기하는 현종에 대해 “관용과 결단력을 같이 가지고 있었다”며 원작과 다른 드라마 묘사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 현종의 낙마에 대해서는 “현종의 캐릭터를 제작진에 잘 설명해 줬는데 결국 대본 작가가 본인이 마음대로 쓰다가 이 사달이 났다”라며 “한국 역사상 가장 명군이라고 평가할 수 있는 사람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대본 작가 문제가 생각보다 더 크다. ‘태종 이방원’에서 말 때문에 그 고생을 했는데 또 낙마라니”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곧 드라마가 3류에서 벗어나기를 기원한다”며 “아직 늦지 않았으니, 지금이라도 정신 차리고 역사대로 극본이 흘러가기를 기원한다. 내 개인적인 생각은, 원작은 무시해도 되는데 대하사극인 만큼 역사는 무시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 점이 참 아쉽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방영된 KBS2 ‘고려거란전쟁’은 강감찬(최수종)과 현종(김동준)의 대립이 그려졌다.

현종과 대립하게 된 강감찬 / KBS2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쳐.

이날 현종은 자신의 지방개혁에 반대한 강감찬에게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강감찬은 김은부(조승연)가 호족들의 자식을 징병에서 빼돌렸다며 그를 탄핵했지만, 사실 현종은 이를 알고도 묵인하고 있었다.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에서 강감찬은 멈추지 않고 현종에게 주장했다.

작 중 현종의 낙마를 그린 장면/ KBS2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캡처.

결국 현종은 강감찬을 파직한 후 개경을 떠나라 하고 분노를 삭이지 못해 말을 몰며 절규했다. 현종이 자신의 앞을 가로막은 수레를 피하려다 낙마 사고를 당하는 모습도 담겼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작 중 전개에 대해 아쉬움을 느꼈다. 현종이 전쟁을 대비해 개혁을 펼치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지 못하였다는 평이 다수였다.

특히 방송 말미 강감찬과 갈등을 빚은 현종이 분을 참지 못한 채 말을 몰다 낙마 사고를 당하는 장면에 대해 “실제 역사에서 벗어난 막장 급 전개”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길 작가의 블로그를 찾아 ‘이번 회를 보고 실망했다’ 등의 의견을 표출했다. 이에 길 작가는 하나하나 댓글을 달며 “다음 주부터는 대본 작가가 정신을 차리길 기원한다”등의 일침을 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