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과거 SES 바다 번호 물어본 남자 연예인, 3명 이상” 절친 인기 증언

121

배우 김소연이 연예계 절친 바다의 과거 인기를 증명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이렇게 귀하신곳에 귀하신분이’에는 바다와 김소연의 토크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바다는 “(자신의 유튜브 토크쇼 콘텐츠) 이게 터져야한다”며 “나랑 있었던 일 중에 가장 자극적인 얘기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과거 자신의 인기를 자랑하는 바다 / 유튜브 ‘이렇게 귀한곳에 귀하신분이’
절친 바다의 인기를 증명하는 김소연 / 유튜브 ‘이렇게 귀하신곳에 귀하신분이’
놀라워하는 바다 / 유튜브 ‘이렇게 귀하신곳에 귀하신분이’

바다가 “나는 다 괜찮다. 그때 그 오빠라든지 다 얘기해라”고 얘기해 모두를 웃게했다.

김소연은 과거 바다의 인기를 언급하며 “제가 예전에 SBS 인기가요 MC를 하고 있을때였다. 바다를 소개시켜달라고 한 사람이 있었다”고 전했다.

바다는 김소연의 말을 들은 후 “진짜다”라며 “지금 MZ들은 상상도 못하겠지만 내가 인기가 정말 많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김소연은 “유명하신 분도 있었다. 내가 바다랑 친한 거 알고 전화번호 달라고 했던 사람이 최소 3명 이상”이라고 입증했다.

바다는 “세 번 밖에 없었냐”며 “너무 진실하게 말하네”라고 유쾌하게 반응해 모두를 폭소하게했다.

김소연은 “어느 날 촬영 끝나고 집에 갔는데, 네가 우리 엄마랑 같이 TV를 보고 있었다. 우리 엄마를 친근하게 대해줬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또 김소연은 “내가 연락이 되다가 안되기도 하는데, 그런 나를 항상 기다려주고 마음을 열어줬다. 방송 생활이 좀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