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두고 다른 남자와 반지 맞춰 끼고 다니는 이하늬

1230

[본영화 또 보기]
벌써 5주년 된 ‘극한직업’ 비하인드

1600만 우정반지를 나눠낀 패밀리

마약반의 5남매는 영화 이후에도 가족처럼 지내고 있다. 지금도 서로의 작품 시사회에 빠짐없이 참석한다고. 사석에서 서로 장난을 치다가 끌어안아도 아무렇지도 않을 정도로 막역한 사이가 되었다,

특히 이하늬는 관객수가 적힌 ‘우정반지’를 맞춰서 5명과 나눠꼈는데, 만날 때마다 반지를 끼고 있는지 서로 감시한다.

진선규의 ‘롱 리브 더 킹’ 시사회에 5남매가 모인적이 있었는데, 반지를 빼고 있는 진선규를 발견하고 귀를 잡아당기는 이하늬였다.

너무 착해서 캐스팅 안 될 뻔했던 진선규

작품 전부터 이병헌 감독은 진선규와 친분이 있었다.

그러나 평소 너무 선한 이미지의 진선규가 형사역할로 적합할까 고민했었다고. 다행히 그 사이 ‘범죄도시’가 개봉했고 특유의 극악한 연기를 확인한 이병헌 감독은 안심하고 진선규를 캐스팅 할 수 있었다.

매일 양파 다듬는 훈련을 했던 공명

맥내 ‘재훈’역의 배우 공명은 매일 집에서 양파 다듬는 연습을 했다. 영화에서도 ‘하루에 양파 네 자루, 마을 다섯 점, 파 서른세 단’이라는 대사가 있다. 그러나 정작 그가 이렇게 열심히 단련한 칼솜씨는 영화에서 자세히 나오지 않는다

때아닌 표절 시비의 내막

영화가 개봉하고 한참동안 ‘표절’의혹이 있었다. 중국영화 ‘용하형경’과 내용이 똑같다는 것인데, 사실 두 작품모두 ‘한중 스토리공동개발 프로젝트’로 개발된 영화라서 스토리가 같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원석 감독이 연출할 뻔 했던 ‘극한직업’

원래 연출을 맡을 감독 리스트에 ‘킬링 로맨스’의 이원석 감독도 있었다. MBC 예능 파일럿 ‘훅 까놓고 말해서’에서 이원석 감독이 밝힌적 있는 내용이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