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골반을?” 난리 난 안유진 패션쇼 성추행 논란, 그런데 문제의 남성 ‘정체’가…

79

그룹 아이브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 참석한 가운데 함께 포토월에 선 패션디렉터의 ‘못된 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한 안유진 / 마리끌레르 공식 인스타그램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한 안유진 / 마리끌레르 공식 인스타그램

안유진은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안유진은 홀터넥 롱 드레스에 베이지색 하이힐 샌들 착장으로 등장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뜻밖의 시선을 끈 것은 안유진 옆에 선 남성이었다. 그는 안유진과 함께 백스테이지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안유진의 골반에 자연스럽게 손을 올리고 포즈를 취했다.

킴 존스와 안유진 / 마리끌레르 공식 인스타그램

이 남성은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였다. 그는 촬영이 끝나자 손을 거두는 과정에서 안유진의 골반을 지나 허리를 쓸어 올리기도 했다. 안유진은 당황한 기색도 없이 사진 촬영을 마칠 때까지 미소를 유지했다.

그러나 해당 장면이 영국 매거진 i-D 공식 ‘X'(옛 트위터)에 올라와 온라인 커뮤니티, SNS로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를 본 팬들은 상당히 불쾌한 기색을 비쳤다. 국내 팬들은 “초면에 저런 과한 스킨십은 삼가야 하지 않나”, “골반을 만지는 건 무례한 짓이고 추행이나 다름없다”, “너무 불쾌하다. 주의해 줬으면 좋겠다”, “외국에는 매너손이 없나”, “성추행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해외 팬들 역시 “아무리 업무 환경이라도 개인은 존중받아야 한다”, “허리면 몰라도 골반에 손을 올리는 건 과했다”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반면 일부 팬들은 “외국에선 친근감의 표시일 수 있다”, “외국 셀럽 사진 찍을 때 저런 포즈 하는 걸 자주 봤다”라며 사심 없이 일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해프닝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예상치 못한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 해외 팬들은 킴 존스가 이미 결혼했으며 ‘게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팬들은 “왜 항상 당신들이 이상하다고 해서 아이돌 평판을 망쳐야 하냐. 유진은 이미 유럽 국가의 관습을 잘 알고 있고 이미 여러 번 만났다. 당신들이 오히려 유진을 망신 주고 있다. 일이 커진다면 사과해야 하는 건 유진이다”, “과민반응 보이지 마라. 그는 결혼했고 게이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