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여친은 어디에? 최근 홀로 공식석상에 선 감독

122

홍상수 ‘여행자의 필요’, 베를린 심사위원대상 수상…어떤 작품?

홍상수 감독 새 영화 '여행자의 필요' 한 장면.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홍상수 감독 새 영화 ‘여행자의 필요’ 한 장면.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홍상수 감독의 새 영화 ‘여행자의 필요’가 올해 베를린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여행자의 필요’는 25일 오전(한국 시간) 진행한 7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수상작(자) 발표에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심사위원대상은 최고 상인 황금곰상에 이어 2등격에 해당하는 상이다.

‘여행자의 필요’는 홍 감독의 31번째 장편 영화다. 한국에 온 뒤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하던 프랑스인 여성이 두 한국인 여성에게 프랑어를 가르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프랑스 국민배우 이자벨 위페르가 주연하고 이혜영 권해요 조윤희 하성국 김승윤 등이 출연한다.

이자벨 위페르는 2012년 ‘다른나라에서’ 2017년 ‘클레어의 카메라’에 이어 이 작품으로 홍 감독과 세 번째 영화 작업을 했으며, 김민희가 이 영화에 제작실장으로 참여했다.

이로써 홍 감독의 은곰상 수상은 이번이 5번째다.

홍 감독은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김민희)을, 2020년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을, 2021년 ‘인트로덕션’으로 각본상을, 2022년에는 ‘소설가의 영화’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여행자의 필요’는 오는 4월25일 관객과 만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