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이번 ‘범죄도시4’는 시즌 1~3과 다른 톤의 영화다” [위키 비하인드]

83

배우 마동석이 더 강력해진 ‘범되도시’를 예고했다.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범죄도시 시즌4(이하 ‘범죄도시4′)’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허명행 감독과 배우 마동석, 박지환, 김무열, 이동휘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마동석이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범죄도시 시즌4’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이날 마동석은 “이번 영화는 1~3편과는 톤이 다르다. 소위 말하는 센 느낌으로 액션을 만들어야 했다. 3편에는 살벌한 악당이 나와도 경쾌한 액션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묵직하고 강한 액션 위주다”라고 예고했다.

이어 “같은 복싱이라도 스타일이 다르다. 허 감독이 액션을 같이 디자인했는데, 캐릭터와 극에 맞게 변화를 줬다. 마석도도 한 편이 넘어갈수록 조금씩 노련해지는 게 있다”면서 “이번에 빌런도 난이도 있는 액션을 원했다. 김무열 배우가 너무 잘해줬다. 굉장한 액션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우 마동석이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범죄도시 시즌4’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새로운 인물의 등장을 예고하기도. 마동석은 “김지훈이라고 저와 똑같은 전차를 밟는 배우가 있다. 어렸을 때 복싱을 하다 트레이너를 하다가 지금은 배우를 하고 있다”면서 “그 친구와 둘이 복싱하는 신이 나오는데 그런 부분도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보시면 강해진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화 ‘범죄도시4’의 개봉 날짜는 내달 24일로 확정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