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과 열애 인정 후 ‘환승’ 부인하던 한소희가 돌연 삭제한 댓글 (+내용)

24

배우 한소희와 류준열이 열애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가운데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지난 16일 한소희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류준열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관계를 이어나가는 사이는 맞다”면서 “그렇지만 환승이라는 단어는 배제해 주셨으면 한다”며 열애를 인정했다.

다만 “사진전을 통해 만난 건 사실이지만 그것은 사진작가인 제 친구를 통해 전시 관람을 목적으로 간 것이고 같이 작품을 하게 될 수도 있다는 소식을 듣게 돼 인사차 들린 것”이라며 환승연애 의혹을 부인했다.

류준열이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2부’ 언론시사회에서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 한소희가 서울 성동구 디올 성수 컨셉스토어에서 열린 레이디 디올 셀러브레이션 전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한소희는 “(류준열과) 서로 마음을 주고받았던 당시는 이미 2024년의 시작이었다”며 “그분(혜리)과의 이별은 2023년 초에 마무리가 되었고 결별 기사는 11월에 나왔다고 들은 바 있다. 이 사실을 토대로 저는 제 마음을 확인하고 관계를 지속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한소희를 응원하는 댓글과 경솔한 대처를 지적하는 내용의 댓글이 쏟아졌다.

한소희는 누리꾼들 댓글에 “제 태도가 경솔했다고 생각한다” “이번만큼은 제 잘못이 크다” “작은 일을 크게 만들었다”며 직접 답댓글을 남겼다.

이런 가운데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건 류준열과 혜리의 결별 시기다. 한소희는 “서로 마음을 주고받은 당시는 이미 2024년의 시작이었고, 그분과의 결별은 2023년 초에 마무리됐으며 결별 기사는 11월에 나왔다고 들은 바가 있었다. 이 사실을 토대로 저는 제 마음을 확인하고 관계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제3자인 한소희가 류준열, 한소희 결별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무례히다고 지적했다.

혜리가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진행된 ENA 예능 프로그램 ‘혜미리예채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 뉴스1

결국 한소희는 “결별 시기는 사적으로 들은 것이 아니고 작년 6월 기사를 토대로 정리해서 쓴 것인데 무례하다면 삭제하겠다. 환승은 아니라는 것의 방증이었는데, 그 또한 실례였던 것 같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최근 한소희와 류준열의 하와이 목격담이 퍼지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양측은 “하와이 여행 중은 맞지만 사생활은 확인이 어렵다”라며 애매한 입장을 내놨다.

이런 가운데 류준열의 옛 연인 혜리가 인스타그램에 휴양지 사진과 함께 “재밌네”라는 글을 올리고 류준열을 언팔로우하면서 환승연애 의혹이 일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