떴다 하면 대박인 이보영이 선택한 첫 OTT 작품…“뒤통수 맞는 역할”

23

배우 이보영이 ‘하이드’ 출연 이유를 밝혔다.

19일 서울시 강남구 조선팰리스 강남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하이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동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보영, 이무생, 이청아, 이민재가 참석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박보영이 19일 서울시 강남구 조선팰리스 강남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하이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뉴스1

‘하이드’는 어느 날 남편이 사라진 후, 그의 실종에 얽힌 비밀을 추적하며 감당하기 어려운 큰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 중 이보영은 남편의 갑작스러운 실종 뒤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마주하게 되는 ‘문영’ 역을 맡았다. 전직 검사 출신이자 변호사인 ‘문영’은 남편의 실종이라는 충격적인 현실에서도 무너지지 않고,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거침없이 추적을 이어가 흥미를 자극한다.

OTT 작품에 처음 출연하게 된 이보영은 이날 “계속 뒤통수 맞는 역할이다. 캐릭터를 어떻게 만들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운을 뗐다.

배우 이보영이 19일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 강남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하이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그는 “드라마를 선택할 때 서사가 쌓여서 터지는 역할을 좋아하는데, ‘문영’은 주변에서 당하기만 한다. 그래서 ‘내가 잘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 “읽으면서 계속해서 다음 회가 궁금했다. 6부까지 보고 ‘더 주시면 안 되냐’라고 했더니 결정하셔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액션을 받는 상황이 많았는데 답답한 느낌도 있었지만, 재밌었다. 당하는 역할이라서 답답함도 많이 느꼈지만, 이런 연기를 하는 게 신선하기도 했다”면서 “캐릭터를 창조하는 것보다 많이 비우려고 했다. 끊임없는 반전의 연속이었고, 계속해서 궁금해하면서 찍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하이드’는 오는 23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저녁 10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쿠팡플레이 공개 후 10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