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즐거웠다” 전국노래자랑 떠나는 김신영… 마지막 큰 절 올렸다

405

방송인 김신영이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신영 /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24일 방송된 ‘전국노래자랑’ 2064회는 인천 서구 심곡동 인재개발원 운동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급성 후두염에도 불구하고 무대에 오른 김신영은 활기차게 “전국노래자랑”이라고 외치며 진행을 시작했다. 그는 “일요일 막내딸 김신영이 큰절부터 올리겠다”며 관객들에게 절을 해 시선을 모았다.

이어 그는 인천의 명소를 이야기하는 한편, 참가자들과의 친숙한 대화,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며 능숙하게 진행을 이어갔다.

특히 이날 꽃집을 운영한다는 한 참가자가 김신영에게 마지막 방송을 축하하며 꽃다발을 건네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신영 / KBS1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이 참가자는 “1년 6개월 동안 열심히 하셨다. 인천을 대표해서 꽃다발을 준비했다. 그동안 고생 많으셨다”라며 “인천 서구가 마지막이어서 너무 감동이다”라고 말했고, 이에 감동받은 김신영은 “전 너무 즐거웠다”라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또 이날 김신영의 동료 방송인 심진화가 참석해김신영을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출연진 수상을 마친 김신영은 “1년 6개월 동안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여러분들께 많은 것들을 배웠다”라며 “‘전국노래자랑’은 여러분들이 주인이다.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 그동안 정말 감사했다”라고 인사했다.

KBS 역시 “그동안 함께해준 김신영 님에게 감사드린다”라는 자막을 통해 김신영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김신영 / 김신영 인스타그램

방송이 끝난 후 김신영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감사합니다! 1년 6개월 정말 많이 배우고 행복했습니다”라고 하차 소감을 밝히며 “‘전국노래자랑’ 앞으로도 응원 많이 해주세요. 함께 했던 모든분들 잊지 않을께요”라고 작별 인사를 남겼다.

한편 김신영의 후임으로는 MC 남희석이 결정됐다. 남희석은 지난 12일 전남 진도군 고군면에서 열리는 ‘전국노래자랑’ 녹화에 참여해 새 MC로서 첫발을 내디딘다. 이 녹화분은 오는 31일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