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때 알바해서 가족사진부터 찍었다는 효자 이도현

57

1995년생으로 2017년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데뷔한 배우 이도현은 ‘호텔 델루나’, ’18어게인’, ‘스위트홈’, ‘오월의 청춘’, ‘멜랑꼴리아’ 등 다양한 작품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특히 ‘스위트홈’에서 생존 그룹의 리더 역할로 존재감을 드러냈고, ‘더 글로리’에서 송혜교와 호흡을 맞추며 글로벌한 인기를 얻었다.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발달장애를 가진 동생을 돌보며 자랐던 이도현은 고등학생 때부터 가족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그는 신문 배달, 치킨집, 고기집 등 다양한 일을 하며 번 첫 월급으로 가족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가족사진을 찍었습니다. 드라마를 보니 방에 가족사진이 걸려있는 게 부러워서…

당시 드라마에 나오는 행복한 가족사진이 부러웠다는 이도현은, 번 돈으로 스튜디오에 달려가 온 가족이 함께 사진을 찍었다. 그 사진은 현재까지도 본가 거실에 걸려 있으며, 볼 때마다 가슴이 벅차오른다고 고백했다.

연기에 대한 꿈을 품고 있었지만, 가정 사정상 아버지에게 비밀로 했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었던 이도현. 그는 배우로서의 첫 번째 목표를 가족의 빚을 모두 갚는 것이라 밝혔다. 빚을 청산하고 가족들이 자신의 수입으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게 되어야, 편한 마음으로 군 복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에서 가족을 향한 그의 깊은 애정이 느껴진다.

이런 가운데 이도현은 지난해 8월, 공군 군악병으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수행 중이다.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충남 계룡시 공군본부 군악의장대대에 자대 배치를 받은 그의 근황이 최근 공군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제복을 단정히 입고 진해 군항제 준비에 한창인 이도현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카메라를 향해 환한 미소를 짓고 하트를 그리는 훈훈한 비주얼은 여전했고, 군 복무 중에도 변함없는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어 진해 군항제에서 해맑은 표정으로 공연을 하는 이도현의 모습이 여러 SNS에 공유되기도 했다. ‘파묘’ 무대 인사와 홍보 현장에서 볼 수 없었던 이도현의 귀한(?) 모습에 팬들은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다.

입대 전 촬영을 마친 스크린 데뷔작 ‘파묘’는 지난달 개봉해 10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루어 데뷔작에서 천만배우가 된 이도현은 이어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3’의 공개도 앞두고 있어 군 복무 중에도 ‘군백기’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전역까지 1년여 남은 라이징 스타 이도현, 본인은 라이징 스타라는 말에 ‘뽀빠이에 든 별사탕 정도다’라고 하는 겸손을 보이기도 했다. 순수하고 진솔한 마음을 지닌 그의 앞으로의 행보에 많은 응원과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보도자료 발송 및 사업제휴 : boiled-movie@kakao.com
[런앤건 = 글: 이영진]

+1
0
+1
0
+1
0
+1
0
+1
0